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식품 이물질 2년 연속 감소…벌레가 절반

뉴스듣기


사회 일반

    식품 이물질 2년 연속 감소…벌레가 절반

    뉴스듣기

     

    식품에서 벌레, 곰팡이, 금속 등 이물질이 발견된 사례가 2년 연속 감소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은 지난해 신고된 식품 이물 발생 건수가 총 4,733건으로 2011년 보다 15.8%, 2010년보다 44.9% 줄었다고 20일 밝혔다.

    이물 종류로는 벌레가 2,343건(49.5%)으로 거의 절반이었고, 곰팡이 570건(12.0%), 금속 505건(10.7%), 플라스틱 283건(6.0%), 유리 73건(1.5%) 등이 뒤를 이었다.

    벌레는 주로 제조 단계보다는 식품 보관이나 취급 과정에서 들어가는 경우가 많았고 곰팡이는 포장지 밀봉 불량이나 유통 중 용기 파손으로 생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물질이 들어간 식품 중에는 면류가 957건(20.5%)으로 가장 흔했으며, 커피(558건)와 과자(434건)가 그 다음이었다.[BestNocut_R]

    식품 이물 조사가 완료된 4,658건 가운데 원인이 밝혀진 것은 936건에 불과했고 나머지는 원인이 불분명(2,812건)하거나 조사 불가능(910건)한 건이었다.

    식품 이물 신고는 식품안전소비자신고센터 홈페이지(http://kfda.go.kr/cfscr)나 부정·불량식품 신고전화(1399)로 연락하면 된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