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민족반역자 논란' 김광진 "백선엽 친일파 맞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민족반역자 논란' 김광진 "백선엽 친일파 맞다"

    뉴스듣기

    asd
    6.25전쟁 영웅인 백선엽 예비역장군을 ‘민족반역자’로 표현해 논란을 빚은 민주통합당 김광진 의원은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법에 의해서 정해진 친일파에 대해서 친일파라고 말하는 것을 어떻게 사과해야 될지 의문”이라며 사과할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했다.

    김 의원은 29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백 장군을) 명확히는 ‘친일반민족행위자’라고 하는 것이 확고한 입장”이라며 “제 개인의 사견이 아니라 국가기관에서 정한 것이기 때문에 변하고 말고 할 수 있는 게 아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특히 “한국인이 독립을 위해서 싸우고 있었던 한국인을 토벌한 것이고 동포에게 총을 겨눈 것은 사실이었으며 비판을 받아도 어쩔 수 없다”는 내용의 백 장군 회고록 일부를 인용하며 “새누리당의 군 장성 출신 의원 분들께서 ‘백 장군이 친일파가 아니다’라고 하는 것을 명확하게 저에게 주장할 수 있느냐 되묻고 싶다”고 일축했다.

    백 장군이 한국전쟁 당시 뛰어난 공을 세운 전쟁영웅이라는 지적에 대해서는 “전쟁영웅이 아니라고 말한 적은 없다”며 “공도 있고, 과도 있다. 그리고 이분이 군인으로서 이런 능력이 있으셨다면 독립군을 이끄는 군인이었다면 얼마나 더 좋았을까 이런 생각은 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또 트위터에 ‘올해 소원이 명박급사’, ‘북한에 더 믿음이 간다’ 등의 글을 남겨 ‘막말 논란’이 빚어진 데 대해서는 “친일파를 친일파라고 말하는 행위 자체를 어떻게든 족쇄를 채우고자 하는 정치적 공세”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공인의 신분에서 했다면 경솔할 수 있고 온당한 발언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면서도 “트위터라는 공간은 기본적인 해학과 풍자가 있고 당시에 국회의원 신분도 아니었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