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국감] 기상장비 입찰 특혜 의혹, 여야 기상청 질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국감] 기상장비 입찰 특혜 의혹, 여야 기상청 질타

    뉴스듣기

    9일 열린 기상청 국정감사에서 여야 의원들이 수십억원대 기상장비 입찰 특혜 의혹을 질타했다.

    주영순 새누리당 의원은 9일 국회에서 열린 기상청 국정감사에서 수십억원대 기상장비 구매 비리 의혹이 기상청 내부 진흙탕 싸움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주 의원은 "현재 경찰수사를 받고 있는 조석준 기상청장은 부적격 판정을 받았다가 최종 낙찰된 '케이웨더'의 초대 예보 센터장이었다"며 "반면 입찰평가 심의를 했던 한국기상산업진흥원 전 구매팀장 박진석 씨는 '웨더링크' 낙찰을 위해 라이다 측정 거리를 15km로 계획했다"고 주장했다.

    라이다는 적외선을 이용해 순간돌풍을 관측하는 장비로, 조 청장은 특정업체 낙찰을 위해 라이다 측정거리 기준을 당초 15km에서 10km로 완화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케이웨더의 측정거리가 당초 6.5km밖에 되지 않아 심사에서 부적격 판정을 받자 기준을 완화해 낙찰을 받을 수 있게 했다는 것이다.

    주 의원은 또 "기상청장은 2011년 선진화 포럼에서 기준을 완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와 기준을 낮췄다고 말했지만 알아본 결과 당시 그러한 발언은 없었다"고 지적했다.

    김경협 민주통합당 의원 역시 기상청 비리 의혹을 질타하면서 "기상청 납품 업체와 금전거래 사실이 있냐는 국감 질의에 조 청장이 낙찰업체 사장에게 갚아야 할 개인 채무가 있다고 대답해 금전거래 사실을 인정했다"고 주장했다.

    또, "종합해 볼 때 라이다 입찰 비리 의혹은 기상청장이 관여한 조직적 비리 사건이며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발표 이전에 청장이 사퇴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말했다.

    라이다 장비 입찰가가 부풀려졌다는 지적도 나왔다. 최봉홍 새누리당 의원은 "웨더링크는 정상가보다 2배 높은 63억원을 입찰가로 제시해 기상청 라이다 장비 구입 예산에 맞춰 가격을 뻥튀기했다"고 지적했다.

    라이다 가격은 2006년 약 35억원으로 책정된 바 있다.
    네이버채널 구독 이벤트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