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李대통령 "靑 컴퓨터 시스템 오류 빨리 고쳐라" (종합)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청와대

    李대통령 "靑 컴퓨터 시스템 오류 빨리 고쳐라" (종합)

    • 2008-03-17 17:54
    뉴스듣기

    이명박
    이명박 대통령이 "열흘간 정상적으로 컴퓨터가 작동하지 않았다"고 지적한 것은 ''이지원'' 문제와 함께 컴퓨터 시스템상의 오류, 일반적인 ''로그인'' 문제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지원(e知園)''은 노무현 전 대통령이 개발해 특허 등록까지 받은 청와대 업무 처리 시스템이다.

    청와대 한 핵심 관계자는 17일 "대통령 집무실의 컴퓨터에 ''락''(Lock)이 걸려있는데, 그동안 비밀번호가 제대로 전달되지 않았으며 시스템상의 오류 문제가 있었다"고 밝혔다.

    또 다른 관계자는 "대통령에게 나중에 패스워트가 전달된 측면도 있지만 대통령이 10일동안 컴퓨터를 사용하지 못한 것은 ''이지원''내 파일을 지우는 과정에서 발생한 시스템의 문제로 새정부 인사들이 청와대로 들어갔을 때 대통령 전용 컴퓨터 뿐아니라 청와대 내 일부 컴퓨터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앞서 이명박 대통령은 지난 15일 행정안전부 업무보고에서 "청와대에 들어간 지난달 25일 저녁에 청와대 내 컴퓨터가 작동하지 않았다"고 밝힌 바 있다.

    이 대통령은 또 "컴퓨터가 다시 작동하기에도 열흘이 걸렸다"며 "열흘이 지나도 정상적으로 컴퓨터가 작동하지 않았다"고도 덧붙였다.

    모든 국정의 ''최종 결재권자''인 대통령에게 청와대 컴퓨터의 작동법과 비밀번호가 처음에는 제대로 전달되지 않았고 이지원 시스템의 문제가 동시에 발생하면서 대통령의 강도 높은 지적이 터져나오기도 했다.

    평소 컴퓨터를 즐겨쓰는 이 대통령으로서는 컴퓨터 문제를 지적하지 않을 수 없었고, 청와대 컴퓨터상의 오류를 최대한 빨리 고치라고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청와대는 17일에도 컴퓨터 전문가를 불러 고쳤다고 한 관계자는 말했다.

    청와대 내 모든 컴퓨터는 보안상 ''부팅''과 함께 화면보호기가 작동되는데, ''CTRL+ALT+DEL'' 키를 동시에 누른 뒤 비밀번호를 입력해야 정상 화면에 ''진입''할 수 있다. 청와대 일반 직원들도 출범 초기에 ''이지원 교육''을 따로 받아, 대부분 이를 숙지하고 있다.

    청와대내 전산 업무는 현재 총무비서관실 산하 ''e지원 팀''에서 관장하고 있으며, 보안과 국정지휘통신망 분야만 경호처에서 담당한다. 참여정부 때는 지금은 사라진 업무혁신비서관실에서 전산 분야를 총괄했다.

    ''e지원 팀'' 관계자는 이번 문제에 대해 "(우리 부서에서) 따로 할 말이 없다"며 "대변인실에서 일괄적으로 대응하기로 했다"고 말을 아꼈다. 다만 ''e지원 팀''은 출범 초기에 곧바로 사용법과 패스워드를 부속실에 전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대변인실 관계자는 "대통령 말씀은 꼭 열흘 동안의 ''로그인'' 문제뿐 아니라 포괄적으로 지적한 것"이라며 "중요 자료가 ''이지원''에 남아있지 않다는 게 문제의 핵심"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또 "전산 업무의 인수인계도 정부 출범 며칠 전에야 이뤄졌다"며 "개별 PC에 문제가 있는 경우도 많았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이전 청와대측은 "두 달에 걸쳐 인수인계를 했다"며 "문제만 생기면 참여정부 탓이냐"고 어이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유민영 전 춘추관장은 17일 "지금도 청와대에 ''이지원'' 담당자 일부가 남아있어, 아무나 잡고 물어봐도 알 수 있는 사안"이라며 "도저히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또 "대통령의 컴퓨터가 안 되는 상황을 열흘씩 방치했다면, 현 청와대 내부의 문제"라며 "중징계감"이라고 지적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