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컴퓨터/인터넷

    "구글 페이스북 5년내 사라진다"

    뉴스듣기

    포브스 5~8년내 웹시대 종식 전망넷스케이프 야후, 구글 등장에 몰락애플 독주 못막아 위상 추락 불보듯

    sss
    세계 최대 인터넷 검색업체 구글과 소셜네트워킹서비스(SNS) 페이스북이 앞으로 5년 내에 완전히 사라질 수도 있다고 포브스가지난달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포브스는 최근의 기술산업이 웹 1.0과 웹2.0을 거쳐 웹3.0이 아닌 모바일이나 인스타그램(스마트폰을 통해 사진을 공유하는 SNS)으로 변천했다며 향후 5~8년 내에 웹시대는 종식되고 웹3.0는 끝내 빛을 보지 못한 채 전혀 다른 패러다임으로 발전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포브스는 구글과 페이스북이 시장을 장악한 과거 사례를 들고 역사적인 관점에서 기술의 패러다임이 바뀔 때마다 주도권을 쥔 신기술 기업은 급성장하고 구세대 기업들은 빠른 속도로 쇠퇴해왔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지난 1994년에서 2001년 사이에 생겨난 넷스케이프와 야후 등 웹1.0 기업들은 구글이 시장을 평정하자 순식간에 몰락했다. 웹2.0 혹은 SNS 업체들 또한 페이스북이 시장을 석권하자 아직까지 적응을 못하고 있다. 뒤늦게 페이스북을 따라잡기 위해 구글 등 다른 업체들이 SNS 시장에 뛰어 들었지만 여전히 빛을 보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후 세대는 2010년 이후에 생겨났으며 웹3.0이 아닌 아이폰, 아이패드와 같이 애플이 주도하고 있는 모바일이나 사진으로 대화할 수 있는 인스타그램 등으로 변화했다.

    특히 포브스는 향후 5~8년 동안에는 기술의 변화 속도가 매우 빠를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야후, AOL, 넷스케이프 등 웹1.0 기업들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나 모바일, 인스타그램 등에 적응하지 못하고 고전하는 것보다 훨씬 심각한 사태가 빚어질 수도 있다고 예측했다. 이 시대가 끝나면 구글과 페이스북과 같은 웹기반의 초대형 기업들은 아예 없어질 수도 있다는 분석이다.

    구글이 안드로이드 운영체계(OS)를 개발하고 하드웨어 업체인 모토로라 모빌리티를 인수하는 등 애플을 추격하기 위해 전력을다하고 페이스북도 중국의 바이두와 손잡고 새로운 모바일 OS 개발에 나설 것이란 루머가 나돌고 있지만 베이비 부머와 X세대, Y세대 등 각 세대를 대표하는 집단들의 세계관이 서로 전혀 다르고 구매행태에서 습관에 이르기까지 거의 모든 것들이 독특해 이전 세대의 기업들이 현 세대의 대표인 애플의 독주를 막기엔 역부족이란 평가다.

    결국 이들 기업들의 지표가 악화돼 자신감을 상실하면 모든 것들이 순식간에 뒤바뀔 수 있다는 점을 재차 경고한 셈이다. 현재 구글은 76%의 시장을 장악하고 있고 페이스북의 월간 사용자수는 9억명을 넘고 있다.
    네이버채널 구독 이벤트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