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안산시, 취약계층 생산품 마케팅 지원

뉴스듣기


경인

    안산시, 취약계층 생산품 마케팅 지원

    뉴스듣기

     

    경기 안산시는 자활기업, 사회적기업 등 취약계층 주민이 직접 만든 제품의 판로 확대를 위해 판매 촉진을 위한 마케팅 지원에 나섰다.

    취약계층 생산품은 관내 주민이 참여해 만든 정직한 상품에도 불구하고 판로 개척에 어려움을 겪고 있어 시가 대책 마련에 나선것이다.

    주요생산품은 자활기업(안산.양지자활센터)가 만든 간병복, 앞치마, 중.고교복, 체육복, 행복도시락, 왕만두. 찐빵, 마음자리수, 에코랜드(청소용역), 가사돌봄서비스 등이다.

    사회적기업(안산친환경상품지원센터)의 복사용지, 화장지, 행정봉투 등 사무용품과 우이당, 윌빙대부도 상동마을에서 양치소금(14종), 포도과즙 그리고 대부도 옹기판염에서 소금 5kg, 20kg, 30kg 등 총 4개분야 40종을 생산하고 있다.

    지난해 자활기업은 행복도시락, 마음자리수, 모둘맛식품 등 7개 자활공동체 118명이 참여해 연 19억의 매출을 올린 바 있다. 올해에는 자활기업, 사회적기업, 마을기업 등 관내 지역에서 생산되는 제품을 널리 홍보하고 있다.

    시는 시주관 행사추진 또는 사무용품 및 방문기념품 구매시 우선 구매, 생산품 사주기 운동을 전개해 생산품 홍보 카탈로그 1천부를 제작, 유관기관, 학교, 공단기업체 등에 배부, 시청 민원실내 판매 홍보전시대 및 하나 라이브(Live)카페 설치 운영한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