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남

    교통 약자 배려 없는 전남

    뉴스듣기

    특별 교통수단 도입률 꼴찌에서 두 번째, 조례도 미비

    교통 약자들을 위한 특별 교통 수단이 전남과 제주에 크게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나라당 정희수 의원이 국토해양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지난해 말 기준 장애인, 임산부, 영유아 등 교통약자를 위한 특별 교통 수단 도입률이 전남은 15%에 불과해 12%를 기록한 제주에 이어 전국에서 두 번째로 낮은 것으로 집계됐다.

    전남은 장애인 인구 대비 159대의 특별 교통 수단이 필요하지만 현재 24대만 운행되고 있는 실정이다.

    광주의 도입률도 38%로 전국 평균인 47%에는 미치지 못했다.

    반면 서울과 대전은 70%가 넘는 도입률을 기록해 비교적 교통 약자를 위한 교통 수단이 마련돼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남은 교통 약자를 위한 조례 제정에도 인색한 것으로 드러났다.

    광주는 교통 약자들의 이동 편의를 보장하기 위한 특별 교통 수단과 이동지원센터 운영에 관한 조례를 제정했으나 전남 22개 시·군 가운데 관련 조례를 만든 곳은 단 한 곳도 없다.

    정 의원은 "자치단체의 무관심 속에 교통 약자들이 위험에 그대로 노출돼 있다"며 "하루 빨리 조례 제정과 특별 교통 수단이 확충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