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씨엔블루 “마트 공연에서 요코하마 아레나로…꿈만 같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가요

    씨엔블루 “마트 공연에서 요코하마 아레나로…꿈만 같다”

    • 2011-09-26 08:00
    뉴스듣기

    日데뷔 2년만에 요코하마 아레나 무대 서

    ss
    “꿈에 그리던 요코하마 아레나에 입성했다.”

    남성 4인조밴드 씨엔블루가 성공적인 일본 인디즈 활동 마감 및 메이저 데뷔 소감을 밝혔다.

    씨엔블루는 26일 오후, 일본 요코하마 아레나에서 열린 ‘2011 씨엔블루 라이브 인 요코하마 아레나’ 공연직전 한일 양측 취재진과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날 기자회견은 일본 매체 50여 곳, 한국 취재진 30여 곳 등이 열띤 취재경쟁을 벌여 씨엔블루의 높아진 위상을 실감케 했다.

    리더 정용화는 “과거 K-POP 콘서트 때 요코하마 아레나 무대에 처음으로 섰다. 그때 ‘이 자리에서 단독 콘서트를 했으면 좋겠다’라고 막연히 생각했는데 그 꿈이 이뤄져 너무 기쁘다”라고 말했다.

    기타 이종현 역시 “과거 길거리 공연을 다니던 시절, 요코하마의 한 마트에서 공연하던 게 기억난다. 당시 어머니들이 아이들과 함께 공연을 구경 왔는데 이제 요코하마 아레나에 서게 됐다”라고 벅찬 감격을 전했다.

    한국 데뷔 전부터 일본에서 활동해온 만큼 일본 밴드 음악에 대한 관심도 표현했다. 정용화는 “일본의 섬머소닉 페스티벌 당시 비즈를 봤는데 무척 멋있었다. 우리도 비즈처럼 멋지게, 오랫동안 음악활동을 하고 싶다”라는 소망을 전했다. 또 “기회가 된다면 일본의 밴드들과 콜라보레이션 앨범을 내면 영광이다”라고 덧붙였다.

    씨엔블루는 지난 10일 일본 마쿠하리 멧세에서 열린 린킨파크 단독 공연의 오프닝 무대를 장식했다. 정용화는 “사실 (오프닝 무대에 서며)캔이나 페트병으로 맞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다행히 팬들이 같이 즐겨줘서 감사했다. 다른 어웨이 공연도 자주 하며 우리의 실력을 쌓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들은 메이저레이블과 계약 뒤에도 자신만의 음악색을 내겠다는 다짐을 잊지 않았다. 정용화는 “우리는 항상 밴드로서 할 수 있는 다양한 음악을 하기 위해 공부해 왔다. 메이저로 데뷔한다고 해서 우리만의 음악색이 바뀌지 않을 것이다. 인디즈 시절 공부한 것과 똑같이 계속해서 공부해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씨엔블루의 마지막 인디즈 앨범제목인 ‘392’는 ‘Thank you too much’의 의미를 담고 있다. ‘Thank you’와 발음이 비슷한 일본어 ‘39’ 및 ‘too much’를 뜻하는 2가 결합된 제목이다. 드럼 강민혁은 “그동안 많은 사랑을 해주신 팬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씨엔블루는 아이돌 출신으로는 드물게 일본에서 밴드활동으로 착실하게 실력을 쌓아왔다. 지난 2009년 6월, 일본 데뷔이래 TV프로그램이나 미디어 노출없이 100회 이상길거리 공연, 소규모 클럽, 원맨라이브 공연 등을 진행해 왔다.

    2010년 오리콘 연간 인디즈 차트 종합 16위, 2010년 종합 9위를 차지했고 2011년에 발표한 인디즈 마지막 앨범 392는 오리콘 데일리 및 위클리 인디즈 차트 1위에 올랐다.

    이날 공연은 이들의 인디즈 마지막 활동무대다. 일본 내에서 인디즈로 활동하던 밴드가 15,000석 규모의 요코하마 아레나에 서는 것은 흔치 않다. 씨엔블루는 티켓판매와 동시에 매진을 이루며 일본 내 높은 인기를 과시했다.

    한편 씨엔블루는 워너뮤직 재팬과 정식계약을 맺고 오는 10월 19일 일본 메이저로 데뷔한다.

    네이버채널 구독 이벤트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