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청와대에 경고받은 박지원 "한번 해보자"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청와대에 경고받은 박지원 "한번 해보자"

    뉴스듣기

    저축은행 사태 관련, "청와대부터 조심해야 한다" 직격탄

    ㅓㅓ
    권력형 비리로 번지고 있는 저축은행 사태에 대해 쓴소리를 했던 민주당 박지원 전 원내대표가 청와대로부터 말조심하라는 경고를 받았던 사실을 알리며 "물러서지 않겠다"고 선전포고를 했다.

    박 전 원내대표는 31일 서울 대방동에서 열린 민주당 의원 워크숍에서 기자들과 만나 "청와대에서 박지원, 박선숙, 이용섭 말 조심하라는 경고를 해왔는데 그러기전에 청와대부터 조심해야 한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그러면서 "그런 공갈에 넘어갈 박지원이냐. (청와대에) 한번 해보자고 했다"고 말했다.

    당내 저축은행 진상조사위원장을 맡은 그는 전날 기자간담회에서 저축은행 비리와 관련해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은진수 전 감사위원을 비롯해 정진석 정무수석, 김황식 국무총리를 이번 사태의 열쇠를 쥔 '비리 3인방'으로 규정했다.

    그러자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비선을 통해 박 전 원내대표, 이용섭 대변인과 박선숙 의원 등 3명을 지목하면서 "가만 두지 않겠다"고 경고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그는 정진석 정무수석과 관련해 "현직 청와대 정무수석이면 당연히 삼화저축은행 사외이사로 있었던 것에 대해 이러 저러한 일이 있었다고 해명할 의무가 있다"며 "정 수석과 신삼길 전 삼화저축은행 회장이 막역하기 때문에 문제를 제기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정 수석은 수천명의 지인 중 한명이라고 해명하는데 대통령이 측근 비리로 인해 곤욕을 치르면 당연히 정 수석은 이런 것(신삼길 회장과의 친분)도 잘못이라고 밝히고 발표하는 것이 도리"라고 반격했다.

    한편 박 전 원내대표가 자신의 지역구인 목포 보해저축은행의 BIS(자기자본비율)을 높여달라고 청와대에 요청했다는 일부 언론보도와 관련해 "내가 그렇게 했으면 무서워서 말 안한다"며 "상식적으로 BIS 기준을 왜 청와대에 이야기하겠느냐. 올려달라고 올려줄 수나 있느냐"고 발끈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