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야스쿠니 신사, 한국인 희생자 ''합사'' 왜 철폐해야 하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방/외교

    야스쿠니 신사, 한국인 희생자 ''합사'' 왜 철폐해야 하나

    뉴스듣기

    [3·1 특별기획-한·중·일 역사현안 바로알기] ① 야스쿠니 신사

    ※ 지역공동체가 세계적인 대세다. 그러나 한․ 중․ 일 동북아 3국은 그릇된 역사 인식에서 비롯된 해묵은 문제들로 인해 지역공동체 논의조차 하지 못하는 실정이다. 야스쿠니 신사, 일본군 ''''위안부'''', 교과서문제, 동북공정, 백두산, 독도, 동해 표기 문제 등이 걸림돌이다. 이에 CBS 노컷뉴스는 동북아역사재단과 함께 새 정부 출범과 3․ 1절을 맞아 7대 문제들을 되짚어보고 그 해결책을 모색해본다.(편집자주)

    야스쿠니
    1869년에 세운 ''''야스쿠니 신사''''는 일본이 개항한 1853년부터 1945년 패전할 때까지 일본이 저지른 대내외 전쟁의 전몰자 246만 여명을 신으로 모시고 제사 지내는 시설이다.

    일본은 이들을 일본 천왕과 국가를 위해 목숨을 바친 전사자로 떠받들고 있다. 야스쿠니 신사가 국제적인 문제로 비화된 것은 침략전쟁 책임자로 처벌된 A급 전범이 1978년 합사 되면서부터다. 이러한 모습은 침략 전쟁을 미화하고, 정당화하는 시설임을 상징적으로 보여준다.

    일본이 국제적인 비난을 감수하면서 야스쿠니 참배를 강행하는 논리는 간단하다. 국가의 명령으로 전장에 나가 죽은 사람에게 국가 최고의 대우를 해야 한다는 것이다. 야스쿠니에는 강제로 전쟁에 끌려 나갔던 한국인도 2만1천여 명에 이른다.

    전후 패전국으로 전락한 독일은 사죄와 반성을 멈추지 않고 있다. 이에 그치지 않고 전쟁 범죄를 다시는 되풀이하지 않으려고 추도소를 만들어 희생자들을 애도하고 있다.

    다행히 일본에서도 한국인 희생자의 야스쿠니 신사 합사를 철폐하고 전쟁터에서 죽은 일본 젊은이들을 ''''침략전쟁 희생자''''로 애도하자는 양심적인 인사들이 늘어나고 있다. 이들의 행동을 계기로 평화와 공동번영의 희망을 찾게 되기를 바란다.



    [7대 주제 역사현안 동영상 ''''역사갈등을 넘어 – 평화와 번영의 동북아시아'''' <야스쿠니편> 영상 전체 보기를 원하시는 분은 동북아역사재단 홈페이지(www.historyfoundation.or.kr)의 자료마당-디지털 자료실에서 다운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