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사회학·철학과 폐지"…경남대 '내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남

    "사회학·철학과 폐지"…경남대 '내분'

    뉴스듣기

    학교측 "학교 운영 위해서는 불가피한 선택"…학생들 "비민주주의 처사"

    경남대학교가 사회학과와 철학과 전공을 폐지하기로 하면서 학생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학교측은 "학생 수가 없기 때문에 학교 운영을 위해서는 불가피한 선택"이라고 주장하는 반면, 학생들은 "대학의 주인인 학생의 의견을 무시한 비민주주의 처사"라며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 학생측, "학생 의견 무시한 일방적 통보…시장 경영 하지말라"

    경남대는 지난달 27일 기존 심리사회학부(심리학과,사회학과)를 심리학과로 축소하고, 인문학부(국어국문학,역사학,철학)는 철학과를 제외하는 학부(과) 구조조정 계획을 해당 학과에 통보했다. 이는 2011학년도 수시 모집 요강에도 명시됐다.

    학교측의 이같은 결정에 대해 학생들은 "해당 학과 학생들의 의사를 묻지도 않은 채 학교측이 시장 논리의 경영을 한다"며 반발했다.

    박민근(06학번) 사회학과 회장은 "구조조정을 한다면 학생과 교수, 학교측과 함께 논의가 되고 결정이 이뤄져야 하지만 이번 사안은 학교측의 일방적인 결정에 의한 것"이라며 주장했다.

    박 회장은 "학문을 돈으로 따진다는 것은 말이 안된다"며 "학교측이 말하는 기업의 논리로 따지자면 학생들은 한 학기에 300만원가량 내는 우수 고객인데, 어떻게 고객인 학생의 권리를 무시한 채 폐지 결정을 내렸는지 이해가 안간다"고 반박했다.

    박 회장은 "시대의 흐름에 따라 학문도 성장을 하는가 하면, 하락도 하기 때문에 당장 비인기학과라고 폐지하는 것보다 중장기적 관점을 보고 결정을 내렸음 한다"고 말했다.

    정동진(05학번) 철학과 회장은 "기초 학문이 폐지되는 것은 단지 우리학교의 문제가 아니라 전국적인 문제로 경영측면에서 보면 학생측도 이해하는 부분도 있다"며 "하지만, 작년에 담당 교수들과 재적생이 25명 이상이 되면 구조조정 계획을 유보한다는 약정서를 썼는데 이 약속을 학교측이 어겼다"고 주장했다.

    즉, 철학과의 경우 2009년도 전공 교수들을 대상으로 2010학년도 2학년에 전공 재적생이 25명 이상이 될 경우 구조조정을 유보한다는 약정서를 체결한 뒤 31명이 진학하자, 학교측은 재학생이 25명이 안된다는 이유로 학과 폐지를 통보했다는 것이다.

    정 회장은 "학교가 기초 학문을 폐지한다는 데에 상당히 아쉽다"며 "학과 폐지 유보 등을 학교측에 계속 주장할 방침이고, 향후 전단지를 배포하고 서명 운동도 벌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사회학과, 철학과 학생들은 9일 '경남대 전공 폐지 반대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10일 부총장과의 면담을 하기로 했다. 또, 지난 5일부터 학생들은 다음 아고라에서 서명 운동도 벌이고 있다.

    김종덕 사회학과 교수는 "큰 틀에서 보면 대학측에 동의하는 부분도, 아쉬운 부분도 있다"며 "경남에 사회학과가 몇 안되는 등 기초학문이 대학에서 자리를 점점 잃어가는 데에는 상당히 사회적으로 문제가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학생들의 관심이 취업이 유리하거나 자격증 관련 학과로 몰리고 있다"며 "장기적 관점에서 본다면 기초학문에 대한 지원 정책도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 대학측, "대학 운영을 위해선 불가피한 결정"

    학교측은 학생 수가 계속해서 줄고 있는 등 대학이 살아남으려면 어쩔 수 없는 불가피한 결정이라고 주장했다.

    조기조 기획처장은 "현재 사회학과나 철학과의 경우 한 학년에 10명 정도 밖에 안된다"며 "대학 운영을 하다보면 학과 인원이 현저하게 적으면 운영하기가 어려운 실정"이라고 토로했다.

    조 처장은 "작년부터 담당 교수들과 이 문제를 논의해오다 최근에서야 결정을 하게됐고, 학생들도 교수들을 통해 충분히 알고 있었을 거라 생각했다"며 "이미 결정된 사항으로, 불가피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조 처장은 "물론 기초학문도 중요하지만 학력 인구 감소로 인해 현재 대학 정원마저 줄여나가야 할 지경에 이르렀다"며 "사회적 수요가 많은 학과를 개설하거나 증원하고, 전망이 없는 학과는 줄여나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조 처장은 "기존의 재학생들에게는 졸업할 때까지 학과를 존속시키고, 교수들도 전공과 관련한 연구와 강의를 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라며 "학생들과 대화를 통해 문제를 조속히 해결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