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남몰래' 원격조정 가능 디도스 해킹 프로그램 유포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남몰래' 원격조정 가능 디도스 해킹 프로그램 유포

    뉴스듣기

    중국 해커들, 실제 디도스 공격 가능…거래내역 등도 훔쳐봐

    adf
    중국 해커들로부터 디도스(D-DOS) 공격용 해킹 프로그램을 구입해 유포한 일당이 경찰에 무더기로 적발됐다.

    경기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24일 디도스(D-DOS) 공격용 해킹 프로그램인 '넷봇(Net-Bot)'을 판매한 유 모(30)씨 등 4명을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또 이를 구입해 전국 PC방에 유포한 김 모(29)씨 등 29명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유 씨 등 4명은 지난해 11월 중국 해커로부터 메신저나 이메일을 통해 디도스(D-DOS) 공격용 해킹 프로그램을 300만~800만 원에 구입, 120만~600만 원을 받고 김 씨 등에게 되판 혐의를 받고 있다.

    이어 김 씨 등은 사들인 해킹 프로그램으로 전국 700여 PC방 컴퓨터 1만1000대를 감염시킨 뒤, 이 PC에 접속중인 도박 게임자들의 패를 보거나 마우스를 원격 조정하는 수법으로 게임머니를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더 클릭!



    이들 33명이 챙긴 부당이득만 지난해 6월부터 지난 달까지 무려 5억5000만 원에 이르는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이들이 유포한 프로그램을 사용하면 디도스(D-Dos) 공격은 물론, 증권거래와 이메일, 인터넷뱅킹, 메신저 채팅, 게임 등 감염된 PC의 모든 작업을 다른 PC에서 동일한 화면으로 볼 수 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이들이 범행 초기에는 PC방을 찾아가 자신들의 이메일에 보관된 해킹 프로그램을 설치한 뒤 게임머니를 취득하다 이후에는 PC방의 IP대역을 입수하고 PC방 관리프로그램인 '○○mate'의 비밀번호까지 도용하는 등 수법이 진화했다고 설명했다.

    경기청 사이버범죄수사대 김기동 경정은 "이들이 사용한 최신 버전의 넷봇은 원격제어를 하더라도 피해자들이 인지를 못하게 돼 있어 중국 해커들이 이를 통해 디도스 공격을 했을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디도스 공격용 해킹 프로그램 유통이 적발된건 이번이 처음"이라면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1만1000여대의 PC방 컴퓨터가 D-DOS 공격에 이용됐더라면 큰 혼란이 야기됐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경찰은 피해 확산을 막기 위해 사건에 쓰인 해킹프로그램의 정보를 안철수연구소 등 백신 및 보안업체와 게임사에 통보하는 한편, PC방 협회에도 보안 강화를 요청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