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마산 시민버스 노조간 갈등에 횡령의혹까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남

    마산 시민버스 노조간 갈등에 횡령의혹까지

    뉴스듣기

    체불 임금 해결을 요구하며 24일째 운행을 중단하고 있는 경남 마산 시민버스 노조가 의견 차이로 내부 갈등과 함께 사측이 공금을 횡령했다는 의혹까지 제기되면서 사태가 장기화 될 전망이다.

    9일 시민버스 노조에 따르면, 지난 7일 시민버스 노조원들이 지회장 불신임과 민주노총 가입건을 놓고 찬반 투표를 벌였다.

    노조원들의 의사를 제대로 반영하지 못한 현 지회장을 교체하고, 상급단체임에도 불구하고 사태 해결에 적극적으로 나서 주지 않는 한국노총을 탈퇴하고 민주노총에 가입하기 위해서다.

    결국 전체 투표 노조원 104명 가운데 64명이 찬성했지만, 투표 인원 2/3이상을 넘지 못해 부결됐다.

    하지만, 현 집행부에 반대하는 노조원 75명은 "우리의 요구가 제대로 관철되지 않고 있다"며 노조와 별개로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해 투쟁을 벌이기로 했다.

    비대위 관계자는 "운행중단이 20여일이 지났는데도 현 지부장은 어떤 대안도 없고, 교섭에 나섰을때도 사측의 대변인 역할만 하고 있어 지회장 불신임 투표를 하게됐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비대위는 시민버스 사주인 추한식 회장이 공금을 횡령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비대위는 8일, 마산시청앞에서 회사 정상화를 촉구하며 항의 표시로 삭발식을 한 뒤 기자회견을 열고 "사측은 체불된 임금을 지급하겠다며 지난 4월 시내버스 50대를 마인버스에 매각했지만, 위로금 2억원과 일부 퇴직금 등을 제외하고는 전혀 지급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비대위는 "지난해 9월 25일 노조와 입회보증인까지 세워 서명한 합의서에는 4월 10일까지 그동안 밀린 임금을 모두 지급하겠다고 약속했지만 회사는 부도를 냈다"면서 "약속을 어긴 추한식 회장이 대금을 챙긴 것이 아니냐"며 횡령 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비대위는 "중대 사안에 대해 제대로 관리감독하지 못한 마산시는 분명 책임을 져야 한다"며 "빠른 시일내에 사업면허를 취소하고 50억원의 체불임금 해소 방안을 적극 찾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시민버스는 현재 경남은행 51억원, 진주상호저축은행 10억원 등 61억원과 체불임금과 퇴직금 등 모두 110억원 이상의 부채를 안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마산시 관계자는 "사측은 기업회생절차를 밟을 것으로 보이지만 오는 15일까지 기업회생의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면 면허를 취소할 방침"이라며 "노노간 갈등까지 일고 있는 상태여서 중재나 협의하기도 어려워진 상태"라고 밝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