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마산 시민버스 '부도 처리'…사태 장기화될 전망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남

    마산 시민버스 '부도 처리'…사태 장기화될 전망

    뉴스듣기

    노조 "시가 적극적으로 나서달라" 주문…마산시, 뚜렷한 해결책 없어

    경남 마산 시민버스 운전기사들이 체불 임금 해결을 촉구하며 운행을 전면 중단한 가운데, 시민버스가 만기 도래한 어음을 막지 못해 결국 최종 부도 처리됐다.

    18일 마산시와 시민버스에 따르면 지난 15일 우리은행 마산지점에 만기가 돌아온 1천600만 원의 어음을 결제하지 못해 1차 부도 처리된 데 이어 16일 최종 부도처리됐다.

    이에따라 부채규모가 125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진 시민버스는 자구책 마련을 위해 조만간 창원지법에 기업회생 신청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시민버스 노조는 17일 마산시청을 방문해 황철곤 시장 등과의 면담을 진행하고, 마산시가 사태 해결에 적극적으로 나서주기를 요구했지만, 마산시도 뚜렷한 해결책이 없어 난감한 입장이다.

    정차원 노조지부장은 "밀린 임금을 지급하기 위해 재정지원금을 추가 지급하고, 시민버스 회사 건물을 매각해야 한다"며 "시가 적극적으로 나서달라"고 주문했다.

    이에 대해 마산시는 "비수익 노선 재정 지원금과 무료환승 보조금을 비롯해 공동관리하고 있는 카드 수익금, 준공영버스 재정지원금 모두를 조기 집행한 상태"라며 "추가 재정지원금으로 1억5천여만 원을 지급 가능하지만, 체불임금 등을 해소하는데는 역부족"이라고 밝혔다.

    시는 또, "공업 부지가 되다 보니 부지 매각도 쉽지 않은 상황"이라며 "운행 중단으로 인한 부도 발생 등 장래가 불확실한 상황에서 추가 재정 지원금 지급은 '밑빠진 독에 물붓기'가 아니겠냐"며 불가하다는 입장을 보였다.

    하지만, 노조는 2004년부터 밀린 임금 15억 원 가량이 해소되기 전까지는 무기한 운행 중단도 불사하겠다고 주장하고 있는데다 사측의 기업회생 절차 부분도 거부하고 있어 운행 중단 사태는 장기화 될 것으로 보인다.

    마산시는 운행 중단을 시작한 17일부터 시민버스 노선에 예비 버스를 긴급 투입해 현재 정상적으로 운행되고 있지만, 장기간 지속될 경우를 대비해 전세버스 투입 등 비상 수송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한편, 시민버스는 현재 51대의 면허 버스를 보유, 운전기사 113명 등 139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으며, 마산과 창원, 진해 지역 43개 노선에 하루 평균 2만여명의 승객이 이용하고 있다.
    네이버채널 구독 이벤트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