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어느 미혼모의 고백…김문수도 울고 박해미도 울었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어느 미혼모의 고백…김문수도 울고 박해미도 울었다

    뉴스듣기

    무한돌봄 대상자 정미희 씨 사연에 눈물…"자립 도울 것"

    김문수
    "손목이랑 갈비뼈가 부러졌는데 치료를 받지 못해 그대로 뼈가 굳어버렸어요. 임신 때문에 엑스레이를 찍을 수도 없었지만, 치료를 하기에도 넉넉한 형편이 아니어서 생각도 못하고 살았죠."

    얼굴도 모르는 괴한에게 지난해 2월 성폭행을 당하고 임신까지 하게 된 정미희(29·가명) 씨는 결국 아이까지 낳게 됐지만, 전 남편에게 폭행당한 후유증 때문에 살길이 막막하다.

    경기도 무한돌봄 홍보대사를 맡은 뮤지컬 배우 박해미 씨가 8일 오후 위기가정에 몰린 정 씨 집을 찾았다. 정 씨는 아무도 돌아보지 않던 자신에게 도움을 주겠다고 나선 박 씨를 부여잡고 한없는 눈물을 흘렸다.

    정 씨는 반지하 단칸방에서 태어난지 50일 된 딸에게 아무것도 해줄 수 없는 것이 가장 안타까웠다고 말하며 메말랐던 눈물을 다시 흘렸다.



    이 자리에는 김문수 경기도지사도 나란히 참석했다.

    정 씨는 김 지사와 박해미 씨에게 열아홉살 어린 나이에 결혼 후 세 아이를 낳았지만, 폭력 남편에게 쫓겨나다시피 이혼을 당한 사연을 털어놨다.

    이후 세 아이를 볼수 없게 된 정 씨는 홀로 식당과 산모 도우미 등을 하며 어렵게 생활하던 중 퇴근길에 괴한에게 성폭력을 당해 임신, 지난 해 12월 딸 넷째 딸 선경(가명) 양을 출산했다고 말했다.

    월세방 조차 없는 형편에 교회 목사님의 도움으로 임시 거처에서 생활 중인 정 씨는 주위의 도움과 인터넷 댓글 아르바이트를 통해 월 15만원 정도를 벌어 어렵사리 분유와 기저귀값 만을 마련하고 있는 형편이다.

    같은 엄마이자 여자의 입장에서 "임신 사실을 알았을 때 낙태에 대한 유혹은 없었느냐"는 박해미 씨의 질문에 정 씨는 "이미 세 아이를 제 손으로 키우지 못한 죄 많은 엄마이기 때문에 선경이는 제 죄를 갚을 기회를 준 하늘의 선물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말을 듣던 박 씨는 눈물을 흘렸고, 김 지사도 콧물까지 섞인 뜨거운 눈물을 흘려 주위가 숙연해지기도 했다. 정 씨를 포함한 세 사람이 함께 울면서 정 씨 집에는 한동안 이들의 훌쩍거리는 소리만 들릴 뿐 정적이 흐르기도 했다.

    정 씨는 그러면서도 "저보다 더 어려운 사람도 많은데 이렇게 도와주시려는 분들이 많은 걸 보면 우리 아이가 참 복덩어리"라며 애써 씩씩한 모습을 보였다.

    앞으로 가장 하고 싶은 일이 무엇이냐는 김문수 지사의 질문에 '떡복이 장사'라고 소박하게 말하는 정 씨는 "아직 젊기 때문에 조금만 일어설 힘이 있다면, 선경이를 위해서라도 떳떳하게 자립하고 싶다"는 의지를 보였다.

    김문수
    이에 김 지사는 그 자리에서 정 씨에게 의정부 도립 의료원과 연계해 의료비 지원을 하는 것을 시작으로 4월에 있을 긴급주거지원 대상자로 추천하는 것은 물론, 영유아 지원센터를 통해 분유와 기저귀를 지원하도록 연계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박해미 씨는 "무한돌봄 사업의의에 공감해 홍보대사가 된만큼 위촉패만 집에다 모셔 놓을게 아니라 활동도 열심히 하고 싶다" 면서 "이번 '119한솥밥 봉사'가 무한돌봄 홍보대사로서 첫 공식행사인데 마침 김 지사님도 참석해 더 의미가 큰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음악평론가가 꿈이라는 정 씨는 음악을 듣고 분석하는 것을 좋아하고, 주위 사람들에게 좋은 음악도 소개시켜주고 싶다며 환하게 웃어보였다.

    [영상제작]=노컷TV 채승옥, 박철웅PD (www.nocut.tv)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