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 김문수 "30년 만에 염색공장 다시 오니…"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수도권

    [영상] 김문수 "30년 만에 염색공장 다시 오니…"

    뉴스듣기

    포천 한센촌에서 민생체험…이번엔 '염색공' 변신

    김문수 지사 한센촌 염색 체험
    "젊은 시절 염색공장에서 일했던 기억이 떠오르네요"

    '민심알기'의 일환으로 택시기사에 이어 생선장수, 일일 대출상담사로 나섰던 김문수 경기도지사가 이번에 염색공장 근로자로 변신했다.

    김 지사는 18일 오전 8시30분부터 4시간여에 걸쳐 경기도 포천시 신북면 한센촌 내 S염색공장에서 외국인 근로자 13명 등 20여명과 함께 원단을 나르고 염색, 세척, 건조, 포장, 검사 등의 전 과정을 체험하며 염색업계 실태를 파악했다.

    이날 아침 8시30분 S공장에 들어서자마자 팔소매를 걷어붙인 김 지사는 염료인 황토를 자루에 담는 것을 시작으로 황토물을 들일 섬유를 재봉틀로 작업하기 시작했다.



    기술을 요하는 작업에서는 서툰 손길을 보였지만 "30년 전 염색공장 근로자로 일했던 기억이 새록새록하다"며 곧 능숙한 손놀림을 보이기도 했다.

    현재 포천 한센촌에는 42개 섬유 관련업체가 들어서 있으며 외국인 근로자를 비롯해 600여명이 일하고 있다.

    김 지사는 "염색공 일은 물과 접촉이 많은 작업이라 피부질환이 생길수도 있고 무거운 짐을 옮기기 때문에 관절에도 무리가 생길 수 있다"며 "요즘 우리나라 청년들이 힘든 일은 안하려고 하는데 이곳에서 열심히 일해주는 외국인 청년들에게 고맙다"고 감사의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4시간여 동안 굵은 땀방울을 흘렸던 김 지사는 근로자들과 함께 점심을 먹으며 "평소 배고픈걸 별로 못느꼈는데 오늘은 배도 많이 고프고 밥맛이 너무 좋다"며 "30년만에 염색을 다시 해보니 정말 힘들었다"고 웃어보였다.

    한편 김 지사는 간담회를 통해 연천과 포천 지역 주민들의 40년 숙원사업인 한센촌 내 특화전용단지 조성계획을 밝혔다. 지난 40여년간 음지에서 기업활동을 하며 세계적 니트생산지로 주목받는 한센촌을 피혁·섬유 특화전용단지로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김문수 지사
    그는 "우리나라 염색기술은 세계적인 수준에 올라있기 때문에 확실한 뒷받침만 있다면 세계 최고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환경부와 함께 경기북부 지역 규제개선과 섬유산업 발전, 그리고 친환경이라는 세마리 토끼 잡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김 지사는 지난 1월부터 수원과 의정부 등을 돌며 수 차례 택시기사 체험을 한 데 이어 지난 4일에는 성남 모란시장에서 과일과 생선장수로 나섰으며 이틀뒤인 6일에는 중소기업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대출상담사로 변신한 바 있다.

    [영상제작]= 노컷TV (www.nocut.tv)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