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전국교수모임 "4대강 정비사업 실체는 대운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전국교수모임 "4대강 정비사업 실체는 대운하"

    뉴스듣기

    대운하에 반대했던 교수들이 긴급 토론회를 열고 본격적으로 4대강 정비사업 반대에 나섰다.

    '한반도 대운하건설을 반대하는 전국교수모임'(이하 운하반대교수모임)은 22일 오전 10시 서울대 교수학습개발센터에서 긴급 토론회를 열고 정부의 "4대강 정비 사업은 사실상 대운하 추진을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운하
    운하반대교수모임의 공동대표 서울대 김정욱 교수(지리교육)는 "4대강 정비사업은 빠듯한 나라살림에 14조라는 엄청난 돈을 들여 하천 바닥에 쌓인 퇴적물을 마구 퍼내고, 필요치도 않는 제방과 댐을 건설하려는 계획"이라며 "이 사업이 가져올 부작용과 후유증은 자손 대대로 겪게 되는 난치병처럼 계속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발제자로 나선 관동대 박창근 교수(토목공학)는 "하도정비로 운하의 수로를 확보하고, 저수지와 댐을 건설해 운하의 용수를 공급하는 등 결국 한반도 대운하를 위한 포석을 까는 사업"이라고 주장했다.

    서울대 변창흠 교수(행정학)는 "정부는 이 사업이 '녹색뉴딜정책'이라고 홍보하지만, 결국 감당할 수 없는 생태계 파괴를 가져올 것"이라면서 "중앙과 지방과의 경제적 격차도 오히려 커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경제학 교과서 저자로 유명한 서울대 이준구 교수(경제학)는 "토목공사를 과신하는 구시대적 사고방식이 발상 전환의 걸림돌"이라며 "교육과 사회복지, 연구개발 등을 통해 경기 부양 효과도 내면서 삶의 질 향상도 꾀할 수 있는 창의적인 대안들이 얼마든지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운하반대교수모임은 이날 성명을 내고 4대강 정비계획의 실체는 대운하라고 폭로한 한국건설기술연구원 김이태 박사를 징계한 것은 "대운하 재추진을 위해 걸림돌을 제거하려는 보복행위이자 학문과 양심의 자유를 박탈하는 중대한 범죄"라며 김 박사에 대한 징계 철회를 촉구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