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진실아, 얼마나 힘들었니. 이제 편히 쉬렴…”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연예 일반

    “진실아, 얼마나 힘들었니. 이제 편히 쉬렴…”

    • 2008-10-06 14:44
    뉴스듣기

    6일 낮 고(故) 최진실 삼우제… 유족 동료연예인들 오열 속에 치러져

    지난 2일 유명을 달리한 탤런트 고(故) 최진실이 유가족, 동료 연예인들의 작별인사 속에 영원한 안식을 취했다.

    6일 정오, 경기도 양평군 양수리 갑산공원에서 열린 고 최진실 삼우제에서, 유족과 지인들은 경건한 분위기 속 고인을 기리는 시간을 가졌다.

    갑산공원에 도착한 최씨의 어머니는 봉안묘를 정성스럽게 닦으며 삼우제 준비를 했다.

    이어 최씨의 유족, 동료 연예인, 고인이 생전에 다니던 강남중앙침례교회 교인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고 최진실의 삼우제가 치러졌다.

    하지만 고 최씨의 어머니와 동생 최진영 등 유족들은 슬픔을 이기지 못하고 다시 오열했다.

    고 최씨의 어머니는 “진실아, 엄마왔다. 그동안 엄마에게 말 한마디 못하고 얼마나 힘들었니. 네 마음 다 안다. 이제 편히 쉬렴”이라고 흐느껴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또, 삼우제에 앞서 오전 11시 경 전 남편인 조성민과 생전 절친한 동료였던 정선희, 이소라, 이영자 등은 고인의 봉안묘를 찾기도 했다.



    이영자는 “진실아, 네가 좋아하는 꽃 사왔다”며 고인의 봉안묘에 헌화했고, 이소라와 정선희도 준비해온 MP3로 고인의 유작인 ‘내 생애 마지막 스캔들’의 주제곡인 이은미의 ‘애인 있어요’를 틀었다.

    ‘애인있어요’는 고 최씨가 미니홈피 배경음악으로 사용하고 평소 즐겨 부르던 곡이다.

    노래가 흘러나오자 이내 이들은 흐느꼈고, 서로를 얼싸안은 채 오열했다. 특히 정선희는 많은 눈물을 흘려 동료들의 부축을 받기도 했다.

    한편, 경찰은 고 최진실 사망 사건에 대해 추가 조사를 펼칠 예정이다.

    더 클릭!

    경찰은 최진실 자살 동기에 다른 변수가 있었는지 여부를 파악하기 위해 추가 조사를 펼치고 있으며 지난 5일 최진실이 사망 전날 마지막으로 술자리를 함께 했던 참석자들을 소환해 조사를 벌였다.

    이와 함께 경찰은 고 최진실과 관련된 이른바 ‘25억 사채설’에 대해서도 수사를 이어나갈 방침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