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효선 광명시장 "노점상인들은 범죄집단"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이효선 광명시장 "노점상인들은 범죄집단"

    뉴스듣기

    '김밥할머니 폭행' 사건 관련 발언 파장 예상

    경기도 내 31개 시장·군수들이 최근 촛불집회와 관련 "공권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한 목소리를 냈다.

    7일 도내 시장·군수들은 경기도청에서 열린 '긴급 민생안정대책 회의'에서 이 자리에 참석한 김도식 경기지방경찰청장에게 "전·의경들이 시위 참석자들에게 폭행을 당하는 등 최근 공권력이 크게 약화되고 있다"며 "엄정히 대응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이석우 남양주시장은 "최근 일련의 촛불집회 관련 보도에서 시위 참가자들이 맞는 것만 부각되고 이를 막는 과정에서 전·의경들이 당하는 폭행은 보도되지 않고 있다"며 "이것은 문제"라고 주장했다.

    특히 지난 1일 촛불집회 폄하발언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던 박주원 안산시장은 "계속되는 집회로 인해 수고하는 경찰들의 노고를 치하하기 위해 한 발언이었는데 호도됐다"며 "중학생들이 전·의경들에게 동전을 던지며 야유를 보내는 등의 행태는 법치가 죽어가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임충빈 양주시장은 "국민들 가운데 요즘 행해지는 촛불집회가 법을 준수하며 정당히 이뤄지고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없다"면서 "정부가 엄단하겠다고 했으면 철저하게 추진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이효선 광명시장 "노점상인들은 범죄집단"

    한편 홍건표 부천시장은 "주차 및 노점상 단속현장에서도 폭행을 당하는 공무원들이 많다"면서 "이에 대해 시 차원에서 변호사 선임 비용을 지원하는 등 행정적 지원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효선 광명시장은 "노점상인들은 범죄집단"이라면서 "공무원들이 아닌 용역직원이라도 노인을 때리는 사람은 없고 설사 폭행을 당했다 하더라도 노점상인들이 먼저 욕하고 때렸기 때문에 이를 뿌리치는 과정에서 폭행이 있을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시장은 "시에서 지난 12월에 재정한 조례에 따라 노점상 운영을 합법화 한 2004년 12월 이전 거주자와 금융재산 2억원이 넘지 않는 등 정보를 공개한 주민 이외의 노점상인들은 범죄집단이라 말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는 지난 5월 17일 청계천 미국산 쇠고기 수입 반대 촛불문화제 현장에서 발생했던 노점상 단속직원의 '김밥할머니 폭행' 사건과 연관된 발언으로 파장이 예상된다.



    이 시장은 또 "경찰은 집회신고를 무조건 받아주지 말고 범죄집단들이 협상이 안되는 일을 가지고 하는 집회신고는 알아서 금지시키는 등 강력 대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김도식 경찰청장은 "단속원들이 당하는 폭행에 대해서는 합법적인 절차와 범위 내에서 이뤄진 단속이었다면 검찰과 협의해 가급적 폭행 공무원에 대해 불구속 조사를 하는 쪽으로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네이버채널 구독 이벤트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