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北 "南 대북전단 살포 허용하면 남북관계 파국"

뉴스듣기


통일/북한

    北 "南 대북전단 살포 허용하면 남북관계 파국"

    뉴스듣기

    "탈북자단체가 또다시 전단살포를 예고한데 대해 비판 목소리 높아"

    자료사진

     

    북한은 남한이 탈북자 단체의 대북전단 살포를 허용하거나 묵인한다면 북남관계는 또다시 수습할수 없는 파국으로 치닫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대남기구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서기국은 9일 '남조선당국은 상대방을 중상모독하는 삐라(전단)살포놀음을 중지시켜야 한다'라는 제목의 보도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조평통은 "탈북자단체가 획책하고있는 삐라살포놀음은 최근 모처럼 마련되고있는 북남관계개선흐름을 가로막아 보려는 단말마적 발악"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 총정치국장일행의 인천방문이 있은후 그러한 망동을 감행하려는데 대해 경악을 금할수 없다"고 밝혔다.

    조평통은 "우리에 대한 심리전으로 감행되는 삐라살포놀음은 의도적이고 계획적인 도발로서 결코 수수방관할수 없다"며 "이명박 정권도 삐라살포 망동을 지금처럼 내버려두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조평통은 "우리는 반공화국 삐라살포놀음이 우리에 대한 선전포고라고 한두번만 천명하지 않았다"며 "만일 남조선당국이 이번 삐라살포란동을 허용하거나 묵인한다면 북남관계는 또다시 수습할수 없는 파국으로 치닫게 될것이며 그 책임은 전적으로 도발자들이 지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은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과 최룡해·김양건 노동당 비서의 귀환 사실을 보도하지 않았지만, 이번 조평통의 발표로 간접 확인했다.

    한편, 탈북자 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대표 박상학)은 8일 "북한 노동당 창건 기념일과 황장엽 전 당비서 4주기를 맞아 오는 10일 오전 11시 경기도 파주시 오두산 통일전망대 주차장에서 북측을 향해 대북전단을 보낼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나,북한 고위급 대표단 방한으로 남북 사이에 화해 분위기가 일고 있는 가운데 탈북자단체가 또다시 전단살포를 예고한데 대해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가고 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