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담뱃값 4,500원 확정…야당은 '인상 반대'

뉴스듣기


국회/정당

    담뱃값 4,500원 확정…야당은 '인상 반대'

    뉴스듣기
    (자료사진)

     

    정부와 새누리당은 11일 담뱃값을 2,000원 인상하는 방안에 의견접근을 이뤘다. 이에따라 담뱃값은 1갑당 4,500원으로 오르게 됐다.

    최경환 기획재정부 장관과 문형표 보건복지부 장관은 11일 새누리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정부의 담뱃값 2,000원 인상안을 보고했다.

    문형표 보건복지부 장관은 보고에서 "우리나라 흡연률이 OECD 국가 최고수준이고 청소년 흡연율은 OECD 성인 평균과 유사한 수준으로 많은 사회적 비용을 초래하기 때문에 가격과 비가격정책을 동시에 추진해 2020년대에는 흡연율을 20%로 낮추는게 목표이다"고 말했다.

    새누리당 강석훈 의원은 "전반적 분위기는 2천원 인상이 과하다는 것이었고 인상폭을 둘러싼 논란이 많았지만, 결국 2,000원 인상으로 결정됐다"며 "담배가 건강에 미치는 해악이 심각한 점을 감안해 값을 대폭 인상해 흡연인구를 줄이자는 것이 결정의 배경이 됐다"고 설명했다.

    당정이 담뱃값 인상폭에 의견접근을 이룸에 따라 보건복지부는 이날 인상안을 공식 발표하고 국민건강증진법 개정 등 관련법 개정절차에 착수할 예정이다.

    새정치민주연합은 담뱃값 인상에 반대한다는 공식 입장을 밝혔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