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고승덕 부인 이무경 "아빠에게 미움 표현했던 딸, 원인은 나에게…"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핫이슈 6·4 지방선거

    고승덕 부인 이무경 "아빠에게 미움 표현했던 딸, 원인은 나에게…"

    뉴스듣기

    고승덕 서울시 교육감 후보의 딸 캔디 고(한국명 고희경)씨가 "내 아버지는 교육감 자격 없다"는 내용의 글을 올려 파문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고 후보의 현재 부인 이무경 씨가 심경을 밝혔다.

    이무경 씨는 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남편의 딸이 쓴 글이 페이스북에 올라왔다는 걸 들었고, 그 글을 읽고 하늘이 노래지고 땅이 꺼지는 것 같았다"고 말문을 열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이 씨는 해당 글에서 "남편은 글을 올린 딸에 대해 충격을 받고 망연자실해 있었다. 그러면서 한편으로 딸에 대해 많은 걱정을 했다"면서 "남편이 생각하는 딸은 아빠에 대한 원망이 많은, 그래서 가끔 만났을 때 아빠에게 미움을 표현해왔던 딸이었다. 딸이 아빠의 사랑을 필요로 했는데, 많이 주지 못했고 우리 부부는 함께 울었다"고 밝혔다.

    이어 "특히 저와 2004년 재혼한 것을 딸에게 알리지 않은 것을 너무나 심하게 원망했다고 한다. 제가 미움의 원인이 되었다는 건 지금까지도 마음의 한 구석에 짐으로 남아 있다"며 "저도 아이들과 인사 한번이라도 나누고 싶었지만 거절당할까봐, 그것이 더 상처를 줄까봐 감히 다가가지 못했다. 노력이 부족했던 점, 아이들에게 미안함을 전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또 "따님이 이 글을 읽을 것이라고 생각하고. 이 한 가지만 알아주었으면 좋겠다. 아버지는 두 아이의 어렸을 적 물건들을 옆에 두고 보면서 잊지 않고 늘 그리워하고 있었다는 것을, 노력이 부족했고, 표현이 부족했겠지만 그래도 아주 많이 사랑한다는 것을"이라고 강조했다.

    이무경 씨가 글과 함께 게재한 고승덕 후보의 책상 위 장남감과 종이접기 사진.
    고 후보 딸의 글에 대해서는 "그동안 누구에게도 잘 드러내지 못했던 자신들의 이야기를 여러 사람 앞에서 해야 하는 아버지와 딸의 모습을 보면서 너무나 가슴이 아프다"며 "아버지 책상 위에 놓은 종이접기와 장난감을 함께 보면서 옛이야기를 할 기회가 언젠가 왔으면 좋겠다. 부모자식간은 하늘도 끊을 수 없는 인연이기 때문"이라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이 씨는 마지막으로 "이런 글을 올리면 다시 저에게 화살이 오겠지만 저희 부부의 부족한 점에 대해서는 용서와 이해를 구하기 위해 글을 올린다"라며 글을 마무리했다.

    앞서 지난달 31일 고 후보의 딸 캔디 고 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우리 남매를 버리고 돌보지 않은 내 아버지 고승덕은 서울시 교육감 후보로서 자격이 없다"고 주장하는 폭로글을 올려 뜨거운 이슈를 불러일으켰다.

    이에 대해 고 후보는 "딸의 글이 고 박태준 회장의 아들과 문용린 후보의 야합에 기인한 것 아닌지 정황을 의심하고 있다"며 '공작정치'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상태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