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군도' 이성민 "우리는 세상을 바로 잡으려 한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영화

    '군도' 이성민 "우리는 세상을 바로 잡으려 한다"

    뉴스듣기

    의적단 리더 노사장 대호 역 맡아 첫 사극 도전…"목숨 걸고 말 타"

    영화 '군도: 민란의 시대'에서 의적단 지리산 추설의 두령격인 노사장 대호를 연기한 배우 이성민
    "우리는 모두 이 땅의 하늘 아래, 한 형제요 한 자매다. 허나 세상은 어느덧 힘 있는 자가 약한 자를 핍박하고, 가진 자가 가지지 못한 자를 착취하니, 우리는 그러한 세상을 바로 잡으려고 한다."
     
    화제가 되고 있는 '군도: 민란의 시대'(이하 군도) 예고편 첫머리에서 의적단 지리산 추설의 두령격인 노사장 대호가 외치는 강령이다. 그 가슴에 호소하는 듯한 확신에 찬 목소리의 주인공은 영화 '변호인' '방황하는 칼날' 등으로 주목받는 배우 이성민이다.
     

    이성민이 연기한 노사장 대호는 군도 내부의 평등한 질서를 관장하고 의적활동을 위한 구체적인 전략과 전술을 짜는 지도자다. 노사장은 조선 철종 연간에 실존했던 군도인 지리산 추설에서 두령을 뜻하는 직책의 이름이다.
     
    이성민은 군도로 첫 사극에 도전했다. 긴 창칼을 쓰고 말을 타는 등 고난도 액션 연기를 한 것도 처음이었다. 부조리한 탐관오리에게 기다란 응징의 칼을 내리긋는 예고편 속 이성민의 호쾌한 액션신은 두 달여에 걸친 각고의 연습 끝에 나온 장면이다.
     
    이성민은 "창칼은 다루기 위험해 연습을 많이 했다. TV에서 드라마 볼 때는 몰랐는데 말이 그렇게 빠른 건 줄 처음 알았다. 목숨 걸고 탔다"고 전했다.

    더 클릭!


     
    군도를 연출한 윤종빈 감독은 대호 역으로 이성민을 캐스팅한 이유에 대해 "도적단원의 리더로서 기본적인 카리스마와 인간미가 있어 집단을 이끄는 느낌이 필요했다"며 "이성민 씨한테 그런 느낌이 있었고, 실제로도 이 역할과 너무나 일치하는 성품을 가진 배우여서 굉장히 흡족했다"고 전했다.
     
    하정우 강동원 주연의 군도는 조선 후기 탐관오리들이 판치는 세상을 통쾌하게 뒤집는 의적들의 활약상을 그린 액션활극으로, 7월23일 개봉한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