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강제진압이 해산시도?'…국가보훈처, 5.18 '왜곡'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광주

    '강제진압이 해산시도?'…국가보훈처, 5.18 '왜곡'

    뉴스듣기

    80년 5월 27일 '강제진압'을 '해산시도'로

    새정치민주연합 강기정 의원(광주 북구 갑)은 18일 "국가보훈처가 제작한 5.18 34주년 기념식 경과보고서에는 '1980. 5. 27 계엄군의 광주시민 해산시도'라는 문구로 5.18의 폭력 진압 과정을 불법집회 해산 정도로 왜곡하는 만행을 저지르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강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5.18민주화운동의 전 과정과 특히 5월 27일 강제진압 과정에서 많은 시민들이 죽음으로 민주주의를 지켜냈다"면서 "자신들이 지켜야 할 많은 국민들을 무자비한 총칼로 학살한 역사적 사실을 해산 시도라는 표현으로 왜곡하는 정권이 과연 민주주의를 말할 자격이 있느냐"고 비판했다.

    강 의원은 또 "5.18 34주년 기념식에서 박근혜 정권의 반민주적 행태가 만천하에 드러났다"며 "대통령은 모습을 보이지 않았고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은 끝내 거부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유족과 시민의 빈자리는 공무원과 보훈단체 회원들로 채워졌다"며 "5.18민주화운동의 상징과 정신, 역사와 혼이 거부된 기념식 현장에는 강제와 동원이라는 독재의 그늘이 짙게 드리워져 있었다"고 주장했다.

    강 의원은 "역사왜곡을 시정하고 박승춘 보훈처장을 즉각 해임할 것"을 박 대통령에게 촉구했다.

    한편 전홍범 광주지방보훈청장은 이날 오전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엄수된 5.18 34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3분 분량 정도로 5.18 경과보고를 했다.

    두 줄짜리 짧막한 발생 경위와 함께 ▲1980년 5월 17일 비상계엄의 전국 확대 ▲1980년 5월 20일 광주시민 저항 ▲1980년 5월 27일 계엄군의 광주시민 해산 시도 ▲1997년 5월 9일 5.18민주화운동 기념일 제정 ▲2002년 1월 26일 광주민주화유공자 예우법 제정 ▲2002년 1월 20일 국립5.18민주묘지 승격 등 굵직한 흐름 11개로 34년의 역사를 압축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