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세월호 참사] "안행부 지침보다 주민정서 우선" 강원도 시군 분향소 잇따라

뉴스듣기


사회 일반

    [세월호 참사] "안행부 지침보다 주민정서 우선" 강원도 시군 분향소 잇따라

    뉴스듣기
    강원도청 별관 회의실에 마련된 분향소를 찾아 헌화하고 있는 강원도의회 의원들.

     

    논란을 일으킨 안전행정부의 시·군·구 세월호 희생자 합동분향소 설치 제외 지침에도 불구하고 강원도 시·군이 앞다퉈 분향소를 자율 설치하고 나섰다.

    29일 강원도내 분향소는 강원도와 양구군에 이어 춘천시와 인제군, 정선군이 동참하며 전날 7곳에서 10곳으로 늘었다.

    춘천시는 2011년부터 이번 사고를 겪은 안산시와 자매결연을 맺어오고 있고 사회단체들의 설치 요구와 강원도청과의 접근성을 고려해 분향소를 마련했다고 배경을 전했다.

    신용철 춘천시장 권한대행은 "안산시민들을 위로하고 아픔을 나누고자하는 춘천시민들의 정서를 감안해 내부 논의 끝에 분향소를 설치하기로 했다"며 "오늘(29일) 아침부터 많은 조문객들이 분향소를 찾아 애도를 표하고 있다"고 전했다.

    춘천시 공무원들은 성금 모금도 진행해 세월호 참사 희생자 유족들을 위해 써달라며 안산시에 전달할 예정이다.

    이순선 인제군수 역시 "강원도의 지리적 여건상 인제 주민이 도청까지 가서 분향을 하기에는 현실적인 어려움이 있다"며 "국민들의 애도 분위기에 동참하자는 군민들의 여론을 반영해 분향소를 설치하게 됐다"고 밝혔다.

    정선군은 폐광과 함께 안산으로 이주한 정선출신 주민 가운데 다섯 가족이 세월호 참사로 자녀를 잃어 분향소 설치 필요성이 어느 지역보다도 절실했다.

    조인묵 정선부군수는 "일자리를 찾아 안산으로 터전을 옮긴 지역 출신들이 큰 아픔을 겪고 있다는 소식에 군민들 사이에서 분향소를 설치했으면 좋겠다는 의견이 많이 있었다"며 "안전행정부와 강원도에 정선 주민들의 여론을 전달했고 동의를 얻어 분향소를 마련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강원도는 분향소 설치와 관련해 안전행정부 지침을 시·군에 그대로 전달했지만 강제 규정이 아닌 자율 판단에 따라 결정하라는 취지였다고 해명했다.

    앞서 안전행정부는 공문을 통해 세월호 합동 분향소를 시·군·구를 제외한 17개 광역시도청 소재지별 1곳씩 설치하도록 했다.

    안전행정부 관계자는 "광역시도는 의무 설치를, 시·군·구는 자율 판단하라는 얘기지 설치를 하지 말라는 뜻이 아니었다"며 "분향소를 실내에 설치하도록 한 것도 질서가 유지되고 엄숙한 분위기에서 조문이 이뤄질 수 있도록 유도하기 위한 조치였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강원도 일부 시·군에서는 아직도 안전행정부와 강원도 지침을 그대로 받아들이는 곳이 적지 않다. 강원도 한 부단체장은 "공문에 시·군·구는 제외하라고 명시했기 때문에 이에 따라 분향소를 설치하지 않았고 전국적으로 동일성을 갖는 것도 중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 세월호 침몰사고 희생자 합동분향소 설치 현황(4월 29일 기준)

    ▲ 강원도청 별관회의실 ▲ 춘천시청 주차장 ▲ 원주 강원감영 앞 ▲ 강릉 신영극장 앞 ▲ 동해 한중대학교(조문개시일 5월 7일 예정) ▲ 태백 황지연못 앞 ▲ 양구 문화복지센터 ▲ 인제 하늘내린행복쉼터 ▲ 영월 청소년수련관 ▲ 정선 종합사회복지관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