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신체 접촉 인정한다" 박종환 감독, 선수 폭행 사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축구

    "신체 접촉 인정한다" 박종환 감독, 선수 폭행 사과

    뉴스듣기

    K리그 클래식 성남의 박종환 감독 (사진/노컷뉴스)
    K리그 클래식 성남FC가 박종환 감독이 선수를 폭행했다는 논란에 대해 자체 진상 조사를 벌인 결과 신체적인 접촉이 있었음을 인정했다.

    성남은 지난 16일 성균관대와의 연습경기 도중 벌어진 불미스러운 일에 대한 구단의 공식 입장을 17일 발표했다.

    성남은 폭행 논란의 중심에 섰던 박종환 감독과 소속팀 선수 김성준, 김남건에 대해 자체 조사를 실시한 결과 박종환 감독은 "해당 두 선수에 대한 신체적 접촉을 인정한다"고 말했다.

    이어 박종환 감독은 "두 선수에게 사과했고, 재발 방지 약속을 했다"고 덧붙였다. 성남 구단에 따르면 김성준과 김남건 역시 박종환 감독의 사과를 받아들였고 이번 사건이 확산되는 걸 원치 않는다고 밝혔다.

    박종환 감독은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 이번 일로 선수단 사기가 떨어지지 않길 바란다. 대단히 송구스런 마음이다"며 "이번 일에 대한 구단의 제재 조치에 무조건 따르겠다"고 밝혔다.

    이에 성남은 박종환 감독에 대한 진상 조사 결과에 따라 빠른 시일 내에 제재 조치를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17일 성남 구단의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에 박종환 감독이 전날 오후 성남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성균관대와의 연습 경기 도중 미드필더 김성준과 신인 김남권의 안면을 주먹으로 때렸다는 폭로 글이 올라와 파문이 일어났다.

    전반전이 끝나고 선수들이 그라운드에 둥글게 모여있는 가운데 박종환 감독이 욕설과 함께 선수 얼굴에 손찌검을 했다는 내용이다.

    박종환 감독은 구단 자체 조사에 앞서 "전반전을 마치고 두 선수의 플레이가 마음에 들지 않아 잘 하라는 의미로 이마에 꿀밤을 1∼2대씩 때렸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