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꽃뱀 공갈 사건'' 용의자 검거…''특명 공개수배'' 검거율 38%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연예 일반

    ''꽃뱀 공갈 사건'' 용의자 검거…''특명 공개수배'' 검거율 38%

    • 2007-08-25 22:34
    뉴스듣기

    32명 가운데 12명 검거, 시청자 제보 10건 자수 2건

    특명
    KBS 2TV 용의자 공개 수배 프로그램 ''특명 공개 수배''가 38%의 검거율을 기록하며 범죄 예방에 앞장서고 있다.

    지난 5월 3일 첫 방송된 ''특명 공개 수배''는 그간 살인, 강도, 절도, 사기 등 강력범죄와 관련된 사건을 중심으로 총 32명의 용의자를 수배했다. 이 가운데 12명의 용의자를 검거, 38%의 검거율을 기록하고 있다.

    이 가운데 시청자들의 결정적인 제보로 검거된 것이 10건, 자수가 2건이다.

    지난 16일 방송분에서 수배한 ''영주 꽃뱀 공갈 사건''의 용의자 박 모씨와 염 모씨도 방송 3일만인 19일 대구시 대명동의 한 빌라에서 시청자의 제보로 검거됐다.

    검거된 박 씨와 염 씨는 지난해 10월, 경북 영주의 한 다방에서 재력있는 소 장사에게 여성을 접근시켜 술집과 노래방 등을 옮겨 다니며 함께 술을 마시게 한 뒤, 그가 술에 취해 정신을 잃은 것을 이용, "성폭행 당했으니 경찰과 가족에게 알리겠다"고 협박해 `8000만원을 지불하겠다''는 각서를 쓰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밖에도 지난 4일 방송된 살인사건 용의자 임 모씨도 방송 다음날인 5일 검거됐으며, 5월 31일 방송된 대형 마트 금고털이범은 방송 중 시청자 제보로 덜미가 잡혔다.

    이 프로그램의 정재학 책임 프로듀서는 "경찰 인력에 한계가 있기 때문에 사건 발생 후 일주일이 지나면 미제 사건으로 남는 경우가 많은데 이같은 사건을 방송을 통해 해결한다는 점에서 자부심을 느낀다"고 전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