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문화 일반

    ''덴푸라 과식''으로 숨져

    뉴스듣기

    1
    일본에서 에도막부시대를 연 도쿠가와 이에야스(德川家康)는 도미튀김을 한 입 먹고 그 맛에 흠뻑 빠져버렸다.

    소박한 음식을 고집하던 그는 평소와 달리 과식을 했고 복통을 일으키며 중태에 빠졌다.

    주치의의 빠른 조치로 일단 건강은 회복됐지만 도쿠가와 이에야스는 3개월 후 결국 사망했다.

    도요토미 가문을 멸망시킨 1년 후인 1616년으로 그때 나이 75세였다.

    더 클릭!

    사망 원인은 고령에다 도미튀김을 너무 많이 먹은 것이 위장장애를 일으켰다는 분석이었다.

    ''덴푸라(てんぷら)''가 일본에 소개된 시기는 16세기 말이었으니까 당시 일본 최고권력자의 입에도 꽤나 낯설고 진기한 음식으로 입맛을 끌었던 모양이다.

    제공 ㅣ 음식 잡학 사전(윤덕노 지음, 북로드 www.ibookroad.com)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