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경찰수사 불만 분신한 40대 일주일만에 결국 사망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제주

    경찰수사 불만 분신한 40대 일주일만에 결국 사망

    • 2007-06-26 16:50
    뉴스듣기

    경찰 수사에 불만을 품고 제주지방경찰청에서 분신을 했던 40대 남자가 사건 발생 일주일 만에 결국 숨졌다.

    경찰은 "지난 19일 제주지방경찰청 본관 앞에서 몸에 시너를 뿌리고 불을 붙여 3도 화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제주시 한림읍 임모(43)씨가 오늘(26일) 오후 숨졌다"고 밝혔다.

    임씨는 분신 당시 "지난달 발생한 폭력사건의 피해자로 경찰에 신고했지만 경찰이 수사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며 억울함을 호소했었다.

    임씨가 사망함에 따라 유가족들은 공정수사와 관련자들의 징계를 촉구하는 탄원서를 제주경찰서에 제출했다.

    한편, 경찰은 파출소 신고 당시 제대로 사건접수가 이뤄졌는지와 이 과정에서 담당 경찰관의 은폐시도가 있었는지 등에 대해 별도의 감찰조사를 벌이고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