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적십자사 탈루혐의, 14억 7천만원 세금 추징 당해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적십자사 탈루혐의, 14억 7천만원 세금 추징 당해

    뉴스듣기

    접대비 한도 17억 초과…토지 양도차익 123억원 신고 누락

    (사진=대한적십자사 홈페이지)

    대한적십자사가 창립 이후 첫 세무조사에서 세금탈루 혐의가 드러나 모두 14억 7천만원의 세금을 추징당한 것으로 밝혀졌다.

    한나라당 고경화 의원은 1일 "대한적십자사가 지난 1999년부터 지난해까지 5년간 누락신고 부분에 대해 국세청으로부터 법인세 5억9천만원과 부가세 5억6천만원, 기타세 3억여원 등 14억 7천여만원을 추징당했다"고 밝혔다.

    고 의원에 따르면 적십자사는 이 기간에 거래처 등에 대한 접대비 한도를 17억원이나 넘겼고 마포 적십자사 중앙혈액원 부지의 양도차익 123억여원 등을 누락신고한 것으로 나타났다.

    CBS정치부 김주명기자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