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뇌종양 생존율 세계적 수준 도달

뉴스듣기


보건/의료

    뇌종양 생존율 세계적 수준 도달

    뉴스듣기

    삼성서울병원 신경외과, 교모세포종 환자 2년 생존율 26% 육박

     

    발생빈도와 악성도가 높은 뇌종양인 교모세포종(교아종)의 국내치료 성적 2년 생존율이 25.9%로 나타나 의료선진국 평균인 26%에 근접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BestNocut_L]삼성서울병원 신경외과는 1995년부터 2006년까지 순수 교모세포종(교아종) 치료를 받은 환자 268명을 대상으로 생존율을 조사한 결과, 20004년 이후 2년 생존율이 25.9%에 달했다고 밝혔다.

    이른바 뇌종양은 뇌전이암이나 교모세포종 환자가 대부분으로 교모세포종 환자의 경우 중간생존기간(전체 환자의 반이 사망하는 기간)이 보통 1년(전 세계 치료수준) 정도이며, 2년 생존율은 세계 최고수준도 8~9%를 기록할 정도로 치료가 어려운 난치병이다.

    삼성병원 신경외과는 2004년 이전의 환자 165명의 중간생존기간이 349일로 1년(전 세계적으로 비슷한 결과)이었고 2년 생존율은 8.2%이었던 데 반해, 2004년 이후의 환자 103명의 중간생존기간은 474일로 3~4개월이 늘어났으며 2년 생존율 또한 25.9%로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또 최신 항암치료요법을 시행한 환자군의 경우 2년 생존율은 33.8%까지 나타나 난치병으로만 여겨졌던 뇌종양의 생존율이 크게 향상되고 있다.

    삼성서울병원의 이와 같은 결과는 2006년도 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에 발표된 의료선진국 교모세포종 환자의 2년 생존율 평균 26%와 대등한 결과이며, 비슷한 항암치료법을 적용한 경우에는 중간 생존기간과 2년 생존율이 더 높은 것으로 파악됐다.

    남도현 신경외과 교수는 "2004년부터 ''근치적 수술-항암요법-효율적인 감마나이프 시술-적극적인 환자교육''모델을 구축해 이전의 치료와 차별화를 시도한 결과 생존율이 이같이 증가했다"고 말했다.

    남 교수는 "최근에는 뇌종양 생존율이 매우 향상돼 치료만 잘 받으면 2년 이상 건강한 삶을 영위할 수 있는 만큼 적극적인 치료시도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용어 설명
    ■ 교모세포종이란?

    교모세포종은 성인에서 발생하는 두 개강 내 종양 중 막 4분의 1을 차지하는 비교적 흔하게 관찰되는 종양으로 어떠한 치료에도 불구하고 평균 생존기간이 1년을 넘기지 못하는 악성도가 매우 높은 뇌종양이다. 주로 40대 이상의 연령에 많으며 매년 인구 10만명 당 5~6명 정도의 발생 빈도를 보이고 남녀의 비는 3:2정도이다.

    뇌조직의 신경교세포에서 기원하는 교모세포종은 주위 뇌조직으로 침습적 성장을 하므로 종양의 경계가 불분명하고 방사선학적 검사나 수술시 실제 육안으로 관찰되는 경계보다 멀리까지 퍼져 있어 치료가 매우 어려운 종양으로 인식되고 있다.

    ■ 증 상

    신경학적 증상은 두 개강 내압 상승에 따른 일반적 증상과 종양의 뇌조직 침습 부위와 정도에 따른 국소 증상으로 나타난다.

    두 개강 내압 상승에 따른 일반적 증상으로는 두통, 구토, 어지럼증, 인격과 지적 기능의 장애 및 간질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급격한 뇌압 상승 증상을 보이는 경우의 원인으로는 종양내 출혈, 부종, 뇌척 수액의 순환장애 등이 있는데 이런 경우 응급조치가 필요하다.

    종양에 의한 간질은 양상이 다양하며 간질 발작에서 회복하면 신경학적 이상 소견이 없는 경우가 흔하다.

    교모세포종의 약 20%정도에서 조기 증상으로 간질이 나타난다.

    종양의 뇌조직의 침습에 의한 국소 증상으로는 뇌조직의 침습 부위와 정도에 따라 운동 마비, 보행 장애, 언어 장애, 응시 마비, 뇌신경 마비, 의식 장애, 당뇨 및 다음증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