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뒤끝작렬

    ''일해공원''에 대한 합천군민 여론

    • 2007-02-05 19:16
    뉴스듣기

    찬성 측 "이름 알려 뭐라도 팔면 득이 되지" vs 반대 측"나라를 위해 한 일이 뭐 있는데?"

    {IMG:2}
    경남 내륙의 인구 6만의 작은 도시 합천. 합천이 지금, 전두환 전 대통령의 호를 딴 ''일해공원''이라는 명칭을 쓰기로 결정하면서 전국적인 논란의 중심지가 되고 있다.

    그렇다면 합천 일해공원에 대해 합천군민들은 과연 어떻게 생각할까?


    3일 ''일해공원''으로 명칭이 결정난 공원 주변과 합천군청과 멀리 떨어지지 않은 장터를 찾아 그 곳에서 군민들은 어떻게 생각하는지를 물었다.

    일해공원을 찬성하는 사람들은 대부분 전두환 전 대통령이 ''합천 출신''인 점을 강조하면서 이 작은 도시에서 대통령이 났으니, 어떻게든 그것을 기념해야 되지 않겠냐 라는 입장이었다.

    이기선(62) 씨는 "이 조그마한 동네에서 그래도 명색이 대통령을 배출했고, 그 대통령이 길도 이래저래 놓고, 댐도 만들고 하면서 적게나 많게나 지역발전에 공헌했는데, 후대에 가서도 대통령을 배출했다는 표시나 건물이라도 있으면 군민들에게는 좋지 않겠냐는 생각이 든다"며 "전 전 대통령에 많은 지지를 보였던 지역 주민들이 일해 공원에 반대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말했다.

    이씨는 또, "지역에서 공원 만드는 데 외부에서 이래라 저래라 간섭하는 것은 안 된다"며 불쾌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또 조용천(55) 씨는 "(일해공원을 만들어서) 합천에 외지 사람들이 구경이라도 오면 술을 팔아먹던가 밥을 팔아먹던가 해서 득이 되면 득이 됐지, 손해될 건 하나도 없다"며 "일해공원에 적극 찬성"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예상 외에 반대 여론이 많았다. 이우영(52)씨는 "(그 공원은) 황강을 끼고 있으니, 황강공원이라고 하든가 해야되는데, 거기다가 남의 호를 따다 붙이는 건 모순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특히, 젊은 세대들 사이에서 반대의 목소리가 더 커졌다. 김충호(32) 씨는 "합천군수가 자폭을 하려고 하는 것 같다. 뉴스를 봤는데, 군수와 일부 측근들만 일해공원을 찬성하면서 이를 전체 군민의 뜻이라고 하는데 진짜 어이가 없다. 내가 보기에는 찬성하는 사람들이 거의 없는 것 같고, 내 생각도 그렇다"고 말했다.

    또, 김순이(27)씨는 "합천 군민 중에 찬성하는 사람이 진짜 있느냐"고 반문한 뒤, "광주 민주 항쟁을 굳이 이야기하지 않더라도, 전두환 씨가 나라에 대해 한 일이 뭐가 있는가? 지금도 수천억 원의 부정축재 환수금을 내놓지 않고 버티고 있는 그런 사람에게 우리가 무엇을 해줄 게 있겠는가? 오히려 이름을 없애지 못하는 게 억울할 뿐이다"며 강한 어조로 말했다.

    어쨌든 군민들을 만나면서 합천군수가 말한 대로, 합천군민들은 대부분 일해공원에 ''압도적으로 찬성''하고 있다는 것은 사실과는 거리가 있어 보였다.


    지난해 12월 공원 명칭에 대한 설문조사를 벌일 당시만 해도 ''일해공원''이 많은 지지를 얻는 듯 했지만, 지금은 공원 명칭과 관련해 군민들이 언론 등을 통해 자세하게 알기 시작하면서 반대여론이 더 많아진 분위기다. 적어도 지금은 어느 한 쪽으로 기울어진 것이 아니라, 찬반 양론이 분분하다는 사실은 분명해 보였다.

    사실 합천군수는 지금 이래저래 압박에 시달리고 있다.

    인터넷에는 네티즌들의 반대 서명운동은 물론, 합천 농특산물 불매운동과 마라톤대회 불참운동, 관광지 안 찾기 운동 등으로 반대운동이 확산되고 있는 양상인데다, ''일해공원''명칭이 부적절한 결정이라는 한나라당의 공식 입장 표명에 이어, 손학규 전 경기지사나 김태호 경남지사 등 한나라당 내부의 반대도 심한 압박으로 작용하고 있다.

    여기에다 군민들까지 반대 여론에 동참한다면, 이제는 합천군수가 결단을 내려야 하지 않을까?

    합천군이 소모적인 논쟁을 끝내고 일해공원에 대한 ''진짜 민심''이 뭔지를 찾아내 현명한 결정을 내려야 한다는 목소리에는 찬반이 없을 듯 하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