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5.18 왜곡 고소에 진중권 VS 정미홍 ''독한'' 설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5.18 왜곡 고소에 진중권 VS 정미홍 ''독한'' 설전

    뉴스듣기

    정미홍은 민주화 운동 증명하라고 주장, 진중권은 정미홍에게 "파충류 외계인" 독설

    ㅇㄹㅇㄹㄹ
    5.18역사왜곡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가 5.18민주화운동을 왜곡 ․ 폄하한 이들은 고소한 가운데 진중권 동아대 교수와 정미홍 더코칭그룹 대표가 트위터에서 설전을 벌였다.

    정미홍 대표가 지난 5일 자신의 트위터에 "5.18북한군 개입설을 제기한 분들을 고소한 5.18 왜곡대책위는 북한이 5.18사태에 전혀 개입하지 않았다는 것을 명백한 증거로 증명해야 할 책임이 있습니다"라며 "또한 5.18이 완벽한 비폭력 평화 시위 민주화운동이었다는 것도 증명해야 합니다"라고 남기면서 설전은 시작됐다.

    여기에 진중권 교수는 "에일리언이 아니라는 증거를 그녀가 제시하지 않는 한 그냥 인간사에 관심 많은 파충류 외계인으로 간주하면 됩니다"라고 정 대표를 비판했다.

    정미홍 대표도 지지 않고 "어떤 주장에 대해 이의가 있어 고소할 땐, 고소하는 측에서 주장을 입증해야 할 책임이 있는 것이다. 우리 형사 소송법상의 법리입니다"라고 일침을 놓았다. 또 그는 "진중권 따위와 논쟁하고 싶지 않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말이 안 되는 걸로 내 에너지와 시간을 낭비하고 싶지 않아 이번엔 그냥 넘어간다. 알고 보니 진모씨도 참 불쌍한 사람이더군요."라고 말하며 진 교수를 공격했다.

    두 사람의 트위터 설전을 접한 네티즌들은 "5.18민주화 운동을 증명해야 한다니... 언제 그렇게 됐지?", "진중권 독설 신랄하네. 그런데 정미홍도 남의 말 안 듣는 걸로는 최고인 듯", "북한의 5.18 개입설로 먼저 소설 쓴 게 잘못인데 지금 피해자들한테 해명을 하라는 게 말이 되나?"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대책위는 7일 오전 광주지방검찰청에서 5.18 당시 북한군 개입설을 방송한 채널A 출연자 3명과 TV조선 출연자 1명, 일간베스트 등에 악성 게시물을 게시한 네티즌 6명 등 총 10명을 사자 명예훼손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