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일베'' 초등교사 인증자 "생각 없이 올린 글이 큰 파장"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일베'' 초등교사 인증자 "생각 없이 올린 글이 큰 파장"

    뉴스듣기

    사과문에도 불구, ''거짓 사과'' 논란…작성자는 "심각성 모르고 적은 글" 해명

    ㅇㄹㅇㄹ
    ''일간베스트''에 올라온 초등학교 교사 인증글이 지탄을 받고 있는 가운데 인증글 작성자가 사과문을 게시했다.

    그는 지난 28일 다음 카페 ''초등임용고시 같이 공부해요''에 ''일베에 논란된 초등교사 본인이다. 정중하게 사과드립니다''라는 제목으로 글을 올렸다.

    작성자는 "일베에 글을 올린 본인이 맞습니다. 스스로 자숙하고 있고 진짜 심각하게 잘못했다고 생각한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저는 로린이 라는 말을 절대로 성적 대상으로 삼아 올린 것이 아니고 아이들이 귀엽다는 의미로 일베인들이 쓰는 용어로 쓴 것이다."라고 ''로린이''의 의미에 대해 해명했다.

    ''로린이''는 로리타와 어린이의 합성어로 주로 일베에서 어린 여자 아이를 성적 대상으로 표현하는 용어다.

    또 그는 "저는 아이들 진짜 좋아하고 절대로 그런 말을 할 쓰레기가 아니다. 그런데 이렇게 크게 기사가 날줄 정말 몰랐습니다."라고 밝혔다.

    작성자에 따르면 이 사건으로 학교학생처에서 연락이 왔고 이미 징계조치가 내려졌다.

    마지막으로 그는 "이제 그만 해주세요... 저도 너무 힘드네요"라며 "예전에 일베에 흔히 인증대란 때 나도 초등교사다~ 하며 아무 생각 없이 올린 글이 이런 파장을 불러 일으켰네요. 초등교사의 명예에 먹칠을 하게 되어 정말 죄송합니다."라며 사과문을 끝맺었다.

    하지만 작성자의 사과문 게시에도 해당 카페에 가입된 교사들과 교대 졸업생들의 비난은 수그러들지 않았다.

    한 회원은 해당 작성자가 같은 날 일베에 쓴 글의 캡처본을 올려 ''사과가 거짓''이라고 반박했다. 캡처본을 보면 작성자는 "로린이라는 말이 그렇게 심각한 성적 비하 발언이냐?? 또 일베 죽이기네"라며 "인증대란 때 로린이 쓴 거 이제 와서 싸잡아서 일베 비난하네. 미쳤다고 내가 애들 가지고 성적대상으로... 기분 ** 나쁘네"라고 자신의 심경을 말하고 있다.

    이에 작성자는 "이건 아까 기사만 봤을때 심각성을 모르고 제가 적은 글이고요 탈퇴하고 이제 일베 끊었다. 진심으로 자숙하고 반성하고 있습니다"라며 추가로 해명글을 올렸다. 여기에 그는 "1년 전 일이 이렇게 불거질 줄 몰랐습니다"라며 "너무 오해가 커졌네요. 두렵고 충격적이여서 진짜 죽을 것 같다."라고 힘든 심경을 덧붙였다.

    닉네임 ''초등교사''를 사용하는 작성자는 지난해 10월 ''초등학교 교사 인증! 초등교사는 일베 못가냐?''라는 제목의 글을 일베 게시판에 올렸다. 회원은 자신이 초등교사라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 대구교대 총장의 직인이 찍힌 교원 자격증을 찍어 올린 후 초등학생들 얼굴을 모자이크 처리한 사진 4장을 연달아 올려놨다. 사진들 밑에는 ''로린이들 개귀엽다능''이라는 설명을 달았다.

    경상북도 교육청의 한 관계자는 29일 CBS 노컷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임용고시는 합격했지만 아직 발령되지 않은 교사라고 알고 있다"고 전했다. 또 다른 관계자도 "좀 더 사실여부에 대한 확인을 해봐야 한다"며 조심스러운 태도를 취했다.

    더 클릭!



    대구교대 측은 "인적 사항은 일단 확인이 된 상태다"라며 "교원 자격증 취소는 불가능하지만 임용을 하지 않은 상태라면 우리 대학에서 교육을 시켰기 때문에 교육적으로 접근해 주의, 지도하고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