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살인진드기'''' 감염시킨 SFTS바이러스는 무엇?

뉴스듣기


보건/의료

    ''''살인진드기'''' 감염시킨 SFTS바이러스는 무엇?

    뉴스듣기

    5~8월 집중 발생시기

    0

     

    16일 오전 제주도에서 ''''살인진드기'''' 감염 의심환자가 사망했다.

    지난 2일 질병관리본부는 ''''국내 서식하고 있는 ''''작은소참진두기''''에서 ''''SFTS(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를 일으키는 바이러스가 발견됐다''''고 밝힌 바 있다.

    국내에도 감염된 ''''살인진드기''''가 전국적으로 분포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진 가운데 국내 첫 ''''살인진드기'''' 감염 의심환자가 사망한 것이다.

    감염으로 의심하고 있는 병명은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evere Fever with Thrombocytopenia Syndrome, SFTS)으로 심한 열과 혈소판 감소증을 동반한다.

    혈소판은 혈액의 응고나 지혈작용에 관여하는 세포이기 때문에 혈소판이 감소하면 출혈증세가 나타난다.

    이 증후군을 일으키는 병원체는 SFTS 바이러스로 국내에 이전부터 서식하고 있는 ''''작은소참진두기''''에 침투하는 것으로 알려진다.[BestNocut_R]

    작은소참진드기는 국내에 이전부터 서식하고 있는 진드기이지만 최근 들어 바이러스에 감염된 작은소참진드기가 발견된 것이다.

    SFTS 바이러스에 감염된 진드기는 전국적으로 분포하고 있으며 활동 시기는 4~11월이다. 특히 5~8월까지 집중 발생한다.

    감염된 진드기에 물리면 SFTS 바이러스에 감염되며 감염 환자의 혈액·체액과 접촉해도 감염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발열, 피로감, 식욕저하, 소화기 증상, 출혈증상 등이 나타나며 잠복기는 6일~2주이다. 치사율은 12~30%에 이른다.

    중국은 리바비린(항바이러스제)을 사용하지만, 효과는 확인되지 않아 아직까지 효과적인 항바이러스제나 백신은 없다.

    야외에서 ''''살인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각별히 조심해야 하며 감염 환자로 의심되면 혈액·체액·배설물로 인한 감염을 막기 위해 접촉을 피해야 한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