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사회사회 일반

    여성 가슴 노출 ''투표 독려'' 논란

    이기사 어땠어요?

    최고 최고

    놀람 놀람

    황당 황당

    통쾌 통쾌

    슬픔 슬픔

    분노 분노

    페이스북 0

    트위터 0

    ww
    18일 트위터와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 여성의 가슴이 노출된 투표 독려 이미지가 확산돼 논란이 일고 있다.

    모 국회의원이 카카오톡을 통해 받은 여성의 가슴이 노출된 투표 독려 이미지를 일부 지인들에게 보냈다가 ''OOO 의원 여성 음란물 사진 올려 놓고 투표 독려''라는 글과 함께 해당 이미지가 SNS 등을 통해 급속도로 퍼진 것.

    해당 이미지에는 ''투표하세요 12.19 *나리''라고 적힌 글과 함께 여성의 가슴이 드러나 있다.

    지난 4.11 총선 당시 화제가 된 일부 연예인과 일반인들의 노출 투표 독려와 비교하면 이번에는 여성의 신체 특정부위가 그대로 드러나 있어 논란이 더욱 커졌다.

    네티즌들의 비난이 커지자 이 국회의원은 "아무리 투표독려라지만 사진을 보고 이제는 이런 사진도 찍어서 올리는구나 하고 몇몇 알고 지내는 분들께 카톡으로 보냈으나 이렇게 될 줄은 꿈에도 생각하지 못했습니다. 경위야 어떻든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고 또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라며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사과했다.

    멀티미디어 채널

    노컷V
    노컷TV
    세바시,15분

    오늘의 뉴스박스


    섹션별 뉴스 및 광고

    인기 키워드뉴스

    오늘 많이 본 뉴스

    종합
    사회
    연예
    스포츠
    더보기

    en

    연예
    스포츠

    핫이슈

    테마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이벤트



    기사담기

    뉴스진을 발행하기 위해 해당기사를 뉴스진 기사 보관함에 추가합니다.

    • 기사 링크
    • 기사 제목
    • 이미지

      이미지가 없습니다.

    기사 담기 담기 취소 닫기

    기사담기

    기사가 등록되었습니다. 지금 내 기사 보관함으로 가서 확인하시겠습니까?

    확인 취소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