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대구 초등학교 교사, 학생 폭행…"알려진 것과 달라"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지역 대구

    대구 초등학교 교사, 학생 폭행…"알려진 것과 달라"

    대구지역 한 초등학교 교사가 학생들에게 발 맛사지를 시키고 다문화가정의 학생을 폭행한 의혹이 일자 교육당국이 감사에 착수했다.

    대구시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27일 수성구 모 초등학교 급식시간에 5학년 담임 A교사는 교실 배식 후 남은 음식을 한데 모아 비빔밥을 만들어 먹이고, 학생들에게 자신의 발을 주무르게 했다.

    이 교사는 또,옆반의 학생의 뺨을 몇 차례 때린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교사는 잔반을 없애기 위한 교육적 차원과 학생과의 소통 차원에서 희망 학생에게 발을 주무르도록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구시교육청 감사반은 감사결과 학생 폭행의 경우 옆반의 다문화가정 남학생이 여자 담임교사에게 행패를 부려 이를 제지하는 과정에서 마찰이 있었다고 밝혔다.

    한편, 대구시교육청 감사반은 해당 교사와 학교를 대상으로 긴급 감사를 실시한 결과 대부분 사실이 알려진 것과 다른 것이 많았으나 어린 학생의 인권을 무시한 점은 교사로서의 책무성과 교직윤리 의식을 망각한 것이라며 적절한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