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KAIST, 상용화 가능 휘어지는 메모리 개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대전

    KAIST, 상용화 가능 휘어지는 메모리 개발

    뉴스듣기

    구부러지는 기판 위에서 작동하는 메모리 소자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8일 신소재공학과 이건재 교수팀이 세계 최초로 상용화가 가능한 휘어지는 비휘발성 메모리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그 동안 여러차례 휘어지는 메모리 성질을 갖는 물질들이 보고되기는 했지만 메모리 셀 간의 간섭현상 때문에 소재 한 건당 하나의 데이터만 읽을 수 있을 뿐, 동시에 수많은 양의 메모리를 처리할 수 없어 사실상 실용화가 불가능했다.

    KAIST 이건재 교수
    이 교수팀은 유연한 기판 위에 고성능의 실리콘 반도체를 구현한 뒤 전원이 꺼져 있을 때도 데이터를 저장할 수 있는 ''비휘발성''의 저항메모리를 대응시키는 방법으로 관건이던 이 같은 간섭현상을 해결했다고 설명했다.

    KAIST 이건재 교수는 "수많은 메모리셀을 자유자재로 제어하면서 모든 메모리 기능이 완벽하게 작동하는 유연한 메모리를 구현하는 데 성공했다"며 "플렉시블 전자제품을 개발하기 위한 가장 필수적인 메모리를 구현해 냄으로써 자유자재로 휘어지고 어디에도 부착이 가능한 컴퓨터를 개발할 수 있는 중요한 발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나노과학기술(NT) 분야 세계적 권위지인 ''나노 레터스(Nano Letters)'' 10월호 온라인판에 게재됐으며, 국내·외에 특허도 출원됐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