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지역 대전

    KAIST, 상용화 가능 휘어지는 메모리 개발

    구부러지는 기판 위에서 작동하는 메모리 소자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8일 신소재공학과 이건재 교수팀이 세계 최초로 상용화가 가능한 휘어지는 비휘발성 메모리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그 동안 여러차례 휘어지는 메모리 성질을 갖는 물질들이 보고되기는 했지만 메모리 셀 간의 간섭현상 때문에 소재 한 건당 하나의 데이터만 읽을 수 있을 뿐, 동시에 수많은 양의 메모리를 처리할 수 없어 사실상 실용화가 불가능했다.

    KAIST 이건재 교수
    이 교수팀은 유연한 기판 위에 고성능의 실리콘 반도체를 구현한 뒤 전원이 꺼져 있을 때도 데이터를 저장할 수 있는 ''비휘발성''의 저항메모리를 대응시키는 방법으로 관건이던 이 같은 간섭현상을 해결했다고 설명했다.

    KAIST 이건재 교수는 "수많은 메모리셀을 자유자재로 제어하면서 모든 메모리 기능이 완벽하게 작동하는 유연한 메모리를 구현하는 데 성공했다"며 "플렉시블 전자제품을 개발하기 위한 가장 필수적인 메모리를 구현해 냄으로써 자유자재로 휘어지고 어디에도 부착이 가능한 컴퓨터를 개발할 수 있는 중요한 발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나노과학기술(NT) 분야 세계적 권위지인 ''나노 레터스(Nano Letters)'' 10월호 온라인판에 게재됐으며, 국내·외에 특허도 출원됐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