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지역 대전

    KAIST, 생체삽입형 바이오센서 기술 개발

    구부러지는 유연한 GaN-LED에서 푸른빛이 발생되고 있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20일 신소재공학과 이건재 교수팀이 유연한 질화갈륨 발광다이오드(GaN-LED)를 구현하는 동시에 이를 이용해 암 항체를 검출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적은 에너지로 높은 효율의 빛을 낼 수 있는 질화갈륨(GaN)은 LED TV, 조명 등 산업 전반에 쓰이고 있으나 깨지기 쉬운 성질을 갖고 있다.

    연구팀은 딱딱한 기판에서 성장한 얇은 고효율 GaN-LED를 유연한 플라스틱 기판에 옮기고 생체 친화적인 재료를 사용한 바이오 센서를 개발해 인체와 유사한 조건에 적용할 수 있도록 했다.

    KAIST 이건재 교수
    또 GaN-LED에서 발생하는 빛의 감도가 암의 항원-항체 반응에 따라 차이가 나는 점을 활용해 전립선암 항체를 검출하는 데 성공했다.

    연구팀은 유연한 GaN-LED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파장의 강한 빛을 이용하면 신경세포를 자극할 수 있어 질병을 치료하는 데에도 응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KAIST 이건재 교수는 "인체에 삽입된 유연한 GaN-LED는 인간 생명 연장과 건강한 삶의 중요한 과제를 해결할 수 있는 흥미롭고 새로운 분야로, 꿈 같은 일들이 실현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성과는 ''나노 에너지(Nano Energy)'' 9월호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