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국감] ''과로사'' 男-고위임원, 女-단순노무자 많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노동

    [국감] ''과로사'' 男-고위임원, 女-단순노무자 많아

    뉴스듣기

    男 오전-오후-야간 순, 女 오후-오전-야간 순 과로사 많아

    해마다 평균 314명의 노동자들이 과로사를 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노동부가 20일 자유선진당 김용구 의원에게 제출한 국정감사자료에 따르면 지난 2006년부터 5년간 업무상 재해로 인정된 과로사 사망자는 1,572명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남성이 1,412명으로 162명인 여성보다 8.7배나 많았다. 연령별로는 40대가 603명으로 가장 많았고, 50대 420명, 30대 265명, 60대 205명 순이었다. 20대도 53명이나 과로사를 당했다.

    직종별로 보면 남성의 경우 고위임직원 및 관리자가 353명으로 가장 많았고, 단순노무 종사자 323명, 장치 기계조작 및 조립 종사자 185명, 기능원 및 기능 종사자 164명, 사무종사자 135명, 전문가 129명 순이었다.

    이에 반해 여성의 경우는 단순노무종사자가 49명으로 가장 많았고, 서비스 종사자가 45명으로 뒤를 이었다.

    시간대별 과로사 통계를 보면, 남성은 오전(6~12시)에 569명으로 가장 많았고, 오후(13~19시) 466명, 야간(20~24시) 233명, 새벽(1~5시) 144명 순이었다.

    여성은 오후(69명), 오전(64명), 야간(21명), 새벽(8명) 순이었다.

    이 같은 과로사 숫자는 뇌혈관계 질환으로 사망해 유족급여나 장의비가 지급된 사망자에 국한된 것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