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北, "방사능 치료엔 ''항방사선(抗放射線)꿀''이 최고"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통일/북한

    北, "방사능 치료엔 ''항방사선(抗放射線)꿀''이 최고"

    "방사능에 오염돼 치료를 받고 있는 환자 대상"

    항방사선꿀
    최근 일본 원자력발전소의 폭발 사고로 방사성 물질에 대한 국제사회의 우려가 높아지는 가운데 북한에서 만든 ''항방사선(抗放射線)꿀''이 큰 화제가 되고 있다.

    자유아시아방송은 북한과 관련된 한 인터넷 블로그에 소개된 내용을 인용해 "북한의 제약회사인 ''''석암약제국''''이 만든 꿀인 ''''항방사선꿀''에는 꿀벌 모양의 그림과 함께 ''''항방사능 강장제''''라는 문구가 영어와 한자로 적혀 있다"고 소개했다.

    고려인삼과 약초 등으로 만든 이 제품은 하루 세 번 20g씩 식전이나 식중에 섭취하라는 사용법과 함께 원자력 발전소에서 일하거나 현재 방사능에 오염돼 치료를 받고 있는 환자가 이 제품을 섭취하는 주요 대상이라고 한글과 영어로 설명하고 있다.

    북한 당국은 최근 일본의 원자력발전소의 폭발 사고 이후 주민에게 미역이나 다시마 같은 해조류와 맥주를 마시는 것이 방사능 예방에 도움이 된다고 발표하고 있지만, 꿀의 효능은 이미 예전부터 알려져 온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워싱턴에 거주하는 한 탈북자는 "북한 당국의 무모한 벌목으로 양봉산업이 거의 무너진 이래 북한에서 꿀은 아주 귀한 식품으로 아무나 먹기 어렵다"고 11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말했다.

    그는" 특히 꿀이 술과 고기 등과 함께 ''노동보호물자'' 중 하나로 지정돼 핵시설이나 탄광, 금광 등 열악한 근로환경에서 일하는 노동자에게 제공된다"고 전했다.

    북한은 지난 7일 처음으로 자국내에서 검출된 방사성 물질의 농도를 공개했으며, 조선중앙방송은 8일에 이어 10일에도 방사성 물질에 의한 환경오염과 피해 방지를 위한 대책을 소개하기도 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