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아시아/호주

    후쿠시마 원전 주변 21만명 대피 시작

    뉴스듣기

    1111
    방사능이 누출된 후쿠시마(福島) 제1원자력발전소와 제2원자력발전소 인근 주민 21만명에 대해 대피령이 내려져 주민들이 대피하고 있다.

    NHK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에다노 유키오(枝野幸男) 관방장관이 13일 오전 기자회견에서 후쿠시마 제1, 제2 원자력발전소의 주변에 거주하는 21만명이 아침부터 대피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는 12일 밤 원자력발전소 주변의 대피 명령 대상을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반경 10㎞에서 20㎞로 확대했고, 제2원자력발전소는 반경 3㎞에서 10㎞로 확대됐다.

    한편 후쿠시마 제1원전 1호기 폭발사고에 이어 3호기에서도 ''긴급상황''이 발생했다고 현지 당국이 13일 밝혔다.

    일본 원자력안전보안원은 이날 오전 후쿠시마 원전 3호기에서 냉각시스템의 작동이 중단돼 현재 노심용해(멜트다운)을 차단하기 위한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AFP통신은 추가 폭발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고 전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