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문화 일반

    김영일 광복회장 별세

    뉴스듣기

    장례는 사회장… 3월 4일 국립 대전현충원에 안장

    ㅎㅎ
    애국지사 김영일 광복회장이 2월 28일 밤 분당 제생병원에서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7세. 빈소는 서울 일원동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14호. 장례는 사회장으로 치러지며, 오는 3월 4일 오전 9시 30분 발인하여 영결식은 오전 11시 여의도 광복회관에서 치러져 국립 대전 현충원 애국지사묘역에 안장된다. 고인의 유족으로 부인 신금화 여사, 아들 김훈, 딸 김모란(사위 이성래), 수선(사위 양승훈), 수련(사위 엄성준)이 있다.

    고인은 평북 정주(定州)에서 출생하여 1943년 12월 중국으로 망명하여 광복군 제3지대에 입대, 일제강점기 광복군 제3지대원이자 기관지 ''''빛''''의 편집위원으로 활동하였으며, 1945년 8월 국내진공작전을 위한 미 OSS특수훈련을 받던 중 조국광복을 맞았다.

    고인은 1949년 육군사관학교, 1966년 국민대학교 행정학과를 졸업하고, 1969년 주월 십자성부대 사령관, 1970년 육군 보병 사단장, 1976년 육군대학 총장을 거쳐 1979년 육군 소장으로 예편했다. 이후 한국해외개발공사 사장, 광복군동지회 회장, 광복회 부회장을 거쳐 2008년 6월 제18대 광복회장에 당선되어 현재까지 광복회를 이끌어 왔다.

    생전에 고인은 독립운동 선열 위패 봉안전 건립에 특별한 관심을 가지셨으며, 서울시교육청으로부터 역사교육 연수기관으로 선정되어 초중고교 교사를 대상으로 근대사 교육에 힘쓰는 등 역사교육의 중요성을 강조하였으며, 역사교� 필수과목 채택 안을 서울시교육청 교육위원회에 제출하기도 했다. 고인은 또한 제90주년 3.1절을 기해 경제위기극복을 위한 사회적 약자를 위해 10%나눔 범국� 모금운동을 펼치는 등 광복회의 대 사회적 역할에도 큰 기여를 하였으며, 최근까지 대법원의 친일재산 환수 결정 취소 판결에 불복하여 대한민국 정통성 회복을 위해 3월 11일 서울역 광장에서 전국적인 범국민 친일세력 규탄대회를 앞두고 있었다.

    고인은 1951년 은성화랑훈장, 1953년 미동성 훈장, 1969년 충무무공훈장, 1970년 을지무공훈장, 1971년 미육군공로훈장을 받았으며, 1977년 건국포장, 1990년 건국공로훈장 애국장을 수여받았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