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정치 통일/북한

    김정은, 군 보위총국 통해 ''군대 접수 중''

    "총정치국을 장악하기 위한 최상의 기회로 삼아"

    김정은
    북한의 후계자 김정은이 북한 군부 보위총국의 권한을 격상시키는 방법으로 군대를 접수하는 수순을 밟고 있는 중이라고 대북정보매체가 전했다.

    북한전략정보서비스센터(대표:이윤걸)는 18일 북한 고위급소식통을 인용해 "새해 초부터 후계자 김정은이 당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 명의로 된 지시에서 ''북한 군부 보위총국의 각 급 지휘관들에게 누구든 당의 영도체계에 어긋나는 행동을 할 경우 직위를 불문하고 상부의 승인 없이 현장에서 즉결 심판할 권한을 부여 한다''는 지시가 포함돼 있었다"고 말했다.

    소식통은 "1990년대 총정치국 산하 보위국이 6군단사건을 계기로 보위사령부로 승격된 이후에도 이와 비슷한 지시가 있었지만 이번 조치에서처럼 보위총국 지휘관들에게 인사권을 갖고 있는 정치위원을 즉결심판 할 수 있는 무소불위의 권한을 주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소식통은 또 "지금까지는 보위총국에서 충분한 증거를 확보한 경우라도 상급 보위기관에 의뢰해 상급 당집행위원회의 결정이 내려지기 전까지는 같은 부대 보위기관 요원들이 정치위원이나 정치지도원에게 그 어떤 조치도 취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런 조치는 지난 2010년 12월 말 김정은이 무력부장이며 당중앙위 정치국위원 겸 당중앙군사위원회 위원인 김영춘의 비서로 있으면서 김영춘을 감시했던 보위부 요원 신모씨를 보위총국의 책임간부로 특진발령 시키면서 일어났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또 "김정은은 신모씨가 군 총정치국 한 책임간부의 비리를 현장에서 발견하고 즉결처분한 사건을 보고하자 예상 밖의 과도한 권력을 가지고 있는 군 총정치국의 권력을 제어할 기회와 함께 자신의 측근들인 군부 보위기관에 힘을 실어줘 군대의 인사권을 갖고 있는 총정치국을 장악하기 위한 최상의 기회로 삼으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소식통은 "이번 조치가 갖는 의도에 대해 과거 군부인사권을 손에 쥐고 보위총국(사령부)까지 마음대로 움직였던 총정치국을 약화시켜 김정은이 자기 측근을 군부에서 아버지 김정일의 군대가 아닌 자신의 군대로 만들기 위한 첫 구체적 시도"라고 말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