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정치 통일/북한

    북한 "당 간부들 젊은 층으로 물갈이 중"

    "젊은 간부들로 교체…최근엔 얼굴도 모르는 간부들 많이 나타나"

    북한 당국이 지난해 당대표자회 이후 ''김정은 체제''에 맞춰 중앙당과 지방당 간부들을 젊은 층으로 물갈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북매체인 ''데일리NK''는 11일 함경북도 청진시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은 지난해 11~12월 간부 교체사업을 단행, 도·시·구역 당 기관과 기업소 당위원회의 60대 이상 간부들을 30~40대 젊은 층으로 교체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지난해 말 각당위원회 년간 결산총회 이후 간부 교체사업이 진행됐다"며 "당의 질을 강화한다는 명목으로 나이가 많은 간부들을 젊은 간부들로 교체해 최근엔 얼굴도 모르는 간부들이 많이 나타났다"고 말했다.

    소식통은 "각 당위원회는 지난해 10월경 젊은 당 간부들을 대상으로 1개월 ''단기강습''을 조직해 당시 중앙당·도당에서 파견 나온 강사들은 ''젊고 패기 있는 생신한 당''이 앞으로 당이 나아갈 방향이라는 내용으로 집중 학습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최근 간부 교체사업이 단행돼 ''공산대학''(도당학교) 졸업생들 중 60살 이상의 간부들이 자리에서 밀려나고 그 자리에 ''김일성 고급당학교''(중앙당학교) 졸업생들로 채워지고 있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현재 함경북도 당위원회 조직부 공장지도과·선전선동부, 행정부(법 지도기관), 공장·기업소 당위원회 부서(조직 간부부, 선전선동부, 당원등록부, 총무부) 등 이른바 ''힘 있는'' 부서 간부들은 중앙당학교 출신들로 교체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북한전략정보서비스센터는 지난 7일 북한 고위급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의 김정은이 최근 국방위원회 산하 인민보안부와 국가보위부의 인사를 단행해 인민보안부 평양시 보안국장, 무력부, 4군단 보위부장, 개성시 보위국부장 등 많은 소장파 안보분야 인사들이 한 계급씩 승진하면서 대폭 물갈이가 이뤄졌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이번인사에서 주목할 점은 안보분야 인사에 포함된 인물들의 나이가 40대 후반과 50대 초반이라는 사실과 김정일 위원장과는 달리 출신 성분 보다는 실전에서 쌓은 업적을 중심으로 인사를 단행했다"고 말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