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스마트폰 더 오래 쓴다…저전력 트랜지스터 기술 개발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IT/과학 과학/바이오

    스마트폰 더 오래 쓴다…저전력 트랜지스터 기술 개발

    울산과학기술대 고현협 교수 논문, ''네이처''지 발표

    울산과학기술대(UNIST)의 고현협 교수(나노생명과학부)가 실리콘 기판 위에 초박막 화합물 반도체를 전사시켜 고성능 나노 트랜지스터를 제조하는 기술을 개발해 세계 최고 권위의 과학저널인 ''네이처''지에 관련 논문이 발표됐다.

    새로운 트랜지스터 제조 기술은 고속 동작이 어렵과 전력소비량이 많은 현재의 실리콘 반도체를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고 교수는 "이 제품이 상용화되면 전자기기의 크기와 전력소모를 획기적으로 줄이고 장기간 사용할 수 있는 초소형.초경량 노트북과 스마트폰 등을 만들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화합물 반도체는 실리콘 트랜지스터 보다 2~3배 빠르게 작동하고 전력 소비량도 1/10이하로 줄일 수 있다.

    그러나 제조공정이 까다롭고 가격이 비싸 일상 전기기기에는 사용하기 어려웠다.

    고 교수팀(알리 자베이 교수, 미 UC버클리)이 새로 개발한 기술은 실리콘 기판 위에 초박막 화합물 반도체를 직접 접합시켜 새로운 구조의 고성능 트랜지스터를 제조할 수 있다.

    고 교수는 2015년이나 2020년경에는 차세대 초고속,저전력 트랜지스터를 상용화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