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고압전선 지중화사업도 지역편차 심각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 일반

    고압전선 지중화사업도 지역편차 심각

    뉴스듣기

    고압전선을 지하로 설치하는 지중화사업 추진 과정에서 지역별 편차가 심각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지식경제위원회 소속 김낙성(자유선진당) 의원이 한국전력으로부터 제출받은 국감자료에 따르면, 올해 6월 현재 서울시의 지중화율이 53.57%이 이르는 반면, 충남과 전남 등 지역은 한 자릿수의 지중화율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시의 지율화율이 가장 높았으며, 대전 47.35%, 부산 33.26%, 인천 32.45% 등 광역시의 지중화율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반면 경북의 지중화율은 4.47%로 가장 낮았으며, 전남 4.95%, 충남 5.63%, 강원 6.55%순으로 낮게 조사됐다.

    지중화율이 높은 서울지역에서도 지역별 편차가 두드러져, 중구와 종로구와 같은 도심지역의 지중화율이 각각 85.8%와 75.6%에 이르는 반면, 강북구의 지중화율은 22.8%에 불과했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