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MB "한미동맹, 현대사의 가장 성공적인 본보기"

뉴스듣기


청와대

    MB "한미동맹, 현대사의 가장 성공적인 본보기"

    뉴스듣기

    ''워싱턴타임스'' 기고…"한반도, 세계평화 일구는 새로운 터전 돼야"

     

    이명박 대통령은 26일 천안함 사태 이후 남북관계와 관련해 "우리의 궁극적 목표는 한반도의 안정과 평화이자 남북의 공동번영"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미국의 유력일간지 `워싱턴타임스'' 인터넷판에 기고한 글에서 이같이 말하고 "이를 통해 한반도는 더 이상 국제사회의 분열과 반목의 장이 아니라 동북아시아의 세계평화를 일구는 새로운 터전이 돼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한미안보동맹과 관련해 "북한의 군사도발로 발생한 천안함 사태의 조사 및 대응과정에서도 한미 양국은 긴밀한 공조와 협력을 보여줬다"며 "우리는 한미 동맹의 소중함을 거듭 확인하게 됐다"고 평가했다.

    이 대통령은 한국전쟁 발발 60주년과 관련해 "3년의 전쟁 기간 3만7천명에 달하는 미국 젊은이들이 목숨을 잃었다"며 "이들은 알지도 못했고 만난 적도 없었던 한국민들을 위해 싸웠고 덕분에 우리는 자유민주주의와 평화를 지킬 수 있었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의 성취는 한국인의 자긍심이자 미국 대외정책의 자랑스러운 성공사례"라며 "한미 동맹은 현대 세계사에서 가장 성공적인 동맹의 본보기"라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아울러, 북핵문제와 관련해 "북한은 아직도 변화하지 않고 있고 여전히 핵무기 개발에 강한 의지를 갖고 있다"면서 "우리는 강력한 한미 동맹과 국제공조를 통해 북한 핵 프로그램을 포기시켜야 한다"고 역설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