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신상철 "천안함 스크래치 은폐 의혹" 제기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신상철 "천안함 스크래치 은폐 의혹" 제기

    뉴스듣기

    "함체 바닥의 긁힌 자국, 식별이 힘들 정도로 희미해져"

    ㅇㄹ
    천안함 민군합동조사단 신상철 위원은 오는 20일 발표될 천안함 조사결과와 관련, 인양될 때 발견된 함체 바닥의 긁힌 자국(스크래치)이 지금은 식별이 힘들 정도로 희미해졌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신 위원은 18일 민주당 최문순 의원이 주최한 천안함 사건의 원인과 문제점에 대한 토론회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군에서 천안함을 다시 공개한다고 하니 사진을 찍어서 전후 사진을 비교해볼 필요가 있다''''고 언론 등에 당부했다.

    그는 ''''(인양 직후의 사진에선 선명했던 스크래치가) 현장조사에서 내 눈으로 직접 봤을 때는 흔적을 찾을 수 없었다''''며 ''''(군 관계자에게) 너무 깨끗해서 당황스럽다고 말해줬을 정도였다''''고 실소를 보였다.

    그는 다른 관계자에게 스크래치가 생긴 이유를 문의한 결과 침몰한 뒤 조류에 쓸려가는 과정에서 긁힌 것이라는 답변이 돌아왔다면서, 하지만 이는 연평해전 때 침몰한 참수리호의 경우와는 전혀 다른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참수리호는 무게가 천안함의 10분의 1밖에 안 되고 바다속에 52일이나 있었으며, 똑같이 조류가 흐르는 서해에 침몰했는데 선체 겉면이 깨끗했다''''고 말했다.

    신 위원은 또 천안함의 바닥면 재질이 새끼손가락 굵기의 얇은 알루미늄 합금으로 이뤄진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따라서 그는 만약 천안함이 어뢰에 피격됐다면 버블제트 발생 이전에 어뢰파편이 바닥을 먼저 강타해 ''''구멍이 숭숭 뚫렸을 것''''이라며 어뢰설의 또 다른 반대 근거로 제시했다.

    신 위원은 민군합동조사단 활동에는 참여하지도 않으면서 허위 주장을 펴고있다는 군의 주장에 대해서는 TOD동영상이나 교신기록은 고사하고 사고 당시 천안함의 위치와 항로, 속도 등 가장 기초적인 자료조차 제공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그는 ''''사거리에서 교통사고가 났는데 자동차의 진행 방향과 속도, 위치 등도 알려주지 않고 사고원인을 파악하라는 것과 똑 같은 것''''이라며 민군합동조사단의 활동에 의문을 나타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