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사회 사회 일반

    팔만대장경과 구텐베르크 성경이 만난다

    2010 국제 기록문화전시회 열려…오정해씨, 기록문화 홍보대사 위촉

    오는 6월 1일부터 6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2010 국제 기록문화전시회에선 팔만대장경과 구텐베르크 성경을 함께 만나 볼 수 있다.

    이번 전시회는 국내.외 1,000여점의 기록물과 관련 산업 및 회의 등 종합적 기록문화 전시회로 세계 최초, 최대 규모로 준비하고 있다.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팔만대장경판 원본(국보 32호)으로 천 년의 긴 세월을 넘어 합천 해인사를 떠나 서울로 나들이 한다.

    고려 시대 숭고한 호국정신으로 만들어진 팔만대장경판은 다음달 28일 해인사에서 하안거 결제일에 맞춰 고불식을 거쳐 전시장으로 이동한다.

    팔만대장경 못지 않게 눈길을 끄는 전시물은 구텐베르크 성경(Gutenberg Bible) 원본.

    직지심체 요절이 인정되기 전까지 세계 최초의 금속 활자본으로 알려졌던 구텐베르크 성경 원본은 15세기 독일 요하네스 구텐베르크가 인쇄한 라틴어 불가타 성경으로, 한쪽에 42줄로 인쇄돼 42줄 성서라 부르기도 한다.

    이밖에 백설공주, 빨간모자, 헨젤과 그레텔이 수록돼 있는 그림형제 동화 컬렉션을 비롯해 조선왕조실록, 승정원 일기, 마그나카르타, 드골 대국민 호소문, 베토벤 교향곡 9번등 대표적인 유네스코 세계 기록유산 기록물들이 전시된다.

    오정해씨
    또한 국제 기록관에서는 미국 독립선언서, 프랑스 나폴레옹 법전등이, 대한민국관에서는 난중일기 원본, 잡지 ''소년'' 창간호 등 희귀한 국내 기록물등이 선별 전시된다.

    한편 국가기록원(원장 박상덕)은 12일 정부중앙청사 대회의실에서 12일부터 1주일간을 기록문화주간으로 선포하고, 국악인 오정해씨를 기록문화 홍보대사로 위촉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